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검찰개혁 상황과 관련해 당 소속 의원님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서 주신 고견을 하나하나 새겨들었다"라며 "검찰개혁이란 대의에 집중하다보니, 국민, 특히 청년들이 느꼈을 불공정에 대한 상대적 박탈감과 좌절감을 깊이 있게 헤아리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이 자리를 빌려 국민 여러분께 매우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많은 우려를 전해주신 국민과 의원 여러분들의 말씀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유념하여 민생과 개혁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하겠다"라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는 이른바 '조국 사태'로 인해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고도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이번 일은 검찰이 가진 무소불위의 오만한 권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고 검찰개혁을 향한 우리 국민들의 열망도 절감하게 됐다"라며 "지금이 마지막 기회라는 마음으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검경수사권조정 그리고 검찰 내부의 조직 문화와 잘못된 관행들을 철저히 개혁하는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