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용인시청 전경
 용인시청 전경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용인시가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 가구의 주거안정을 위해 전월세 임대료와 집수리 비용 등을 가구별 소득에 따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가 저소득 주민을 위해 매년 진행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9월말 기준 7745가구 1만996명이 혜택을 받았다. 

지원 대상은 기준중위소득 44% 이하인 가구로 1인가구는 75만1천원, 2인가구는 127만8천원, 3인가구는 165만4천원, 4인가구는 202만9천원, 5인가구는 240만5천원, 6인가구는 278만1천원 이하다.

가족 수별 전·월세 임대료 지원액은 1인가구 20만1천원, 2인가구 22만6천원, 3인가구 27만2천원, 4인가구 31만7천원, 5인가구 32만9천원, 6인가구 38만9천원이다.

집수리 비용은 수리 정도를 경·중·대로 나눠 1026만 원까지 지원한다.

시는 사업내용을 몰라 주거비를 지원받지 못한 가구를 위해 지난 15·17일 구갈동·신봉동 등 주민센터와 기흥구청에서 설명회를 열었다.

또 오는 11월 20일까지 주민센터, 노인복지관, 공공임대주택 등에서 찾아가는 설명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주거가 불안정한 저소득 주민들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수급 대상자를 찾아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격기준 등 주거지원비 문의는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주거급여콜센터(1600-0777)로 전화하거나 또 마이홈포털(www.myhome.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