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0월 14일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판부리 민통선 근처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날 연천에서 신고된 5개의 폐사체 중 1개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이다. 지난 10월 12일 검출된 왕징면 강서리와는 약 11km 떨어졌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0분 경 민통선 부근에서 군인이 폐사체를 발견해 연천군으로 신고했고, 연천군은 오전 11시 경 시료채취 후 야생멧돼지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라 사체를 소독 및 매몰했다.

국립환경과학원 현장대응반은 이날 오전 11시 경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오후 5시 경 분석에 들어가 10월 15일 오전 4시 경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했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 지역에서는 감염된 폐사체가 더 나올 수 있는 만큼 당국의 방역조치를 준수하고 적극적인 폐사체 신고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