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정권은 더불어민주당(아래 민주당) 정권이 아닐 수 있다. 그 배후는 통합진보당이다."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에서 현 정권의 핵심 세력이 과거 통합진보당 세력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당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정미경 최고위원은 "민주당의 그 배후세력 핵심은 통진당이 아닐까 의심한다"라고 발언했다.

정미경 "서초동 태극기, 일장기 들고 있는 줄... 펩시콜라 문양"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정미경 최고위원은 이날 "기가 막힌 장면을 보게 됐다"라며 "서초동 집회도 끝나면서 많은 사람들이 골목골목으로 지나가서 버스에 오르고 흩어지는 장면이었는데, 손에 태극기를 들고 있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정 최고위원은 "처음에는 '그게 뭘까'하고 보니까 태극기인데 태극기가 아니었다"라며 "일장기를 들고 있는 것 같아서 너무 놀랐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세히 보니까 일장기가 아니라 태극기에 태극문양만 있는 깃발"이라며 "아마 낮에 봤으면 펩시콜라 문양으로 봤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마음속에 순간 겁이 덜컥 나면서 '또 태극기 조롱이 시작되는구나' 생각이 들었고, 그 다음에 떠오르는 장면이 있었다"라며 "국기에 대한 경례를 거부하고 애국가를 거부한 세력들, 통진당이 떠올랐다"라고 말했다.

그는 "과연 지금 문재인 정권이 더불어민주당 정권일까? 저는 늘 의심하고 있다"라며 "민주당의 그 배후세력 핵심은 통진당이 아닐까 하는 의심 말이다"라고 의구심을 표했다. 그는 "이름 그대로 더불어민주당, 원래의 민주당은 더불어 있는 것이 아닌가"라며 "배후은 통진당"이라고 재차 지목했다.

정 최고위원은 그 근거로 "망한 나라의 경제정책을 소득주도성장이라고 쓰고 있는데 그것의 핵심은 통진당과 똑같다"라고 들었다. 또한 "검찰개혁을 이야기하고 있는데, 범죄자를 수호하자는 게 검찰개혁이다. 내 편은 무조건 수사하지 못하게 하고 남의 편은 가혹하게 수사하라는 것이 검찰개혁이다"라면서 "이들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들고 나와서 밀어붙이고 있는데, 베네수엘라의 판·검사 길들이기와 유사하다"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결국은 뭐냐. 문재인 정권은 민주당 정권이 아닐 수 있다. 통진당 정권일 수도 있다"라며 "적극적으로 이것에 대해서 대처해나가야 되지 않겠느냐"라고 이날 발언을 마무리지었다.

황교안 "이 정부, 그런 요소 적지 않아"

통합진보당은 박근혜 정부 당시 대한민국 법무부에 의해 위헌정당해산심판이 청구됐고, 헌법재판소가 이를 인용해 지난 2014년 해산됐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당시 법무부장관으로서 정부 측 최후변론을 맡은 바 있다.

황교안 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날 정미경 최고위원의 공개발언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황 대표는 "통진당이 왜 해산됐는지는 여러분도 잘 아실 것"이라며 "통진당의 목적과 그 활동이 우리 민주적 기본질서에 위배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이 정부에 그런 요소 적지 않다는 것을 정미경 최고위원이 지적한 것"이라며 정 최고위원의 주장을 부정하지 않았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