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광역시와 세종특별자치시에 대한 국정감사가 8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가운데, 바른미래당 주승용(전남 여수을)의원이 공개한 2017년 국토교통부의 8개 특·광역시에 대한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조사 결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광역시와 세종특별자치시에 대한 국정감사가 8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가운데, 바른미래당 주승용(전남 여수을)의원이 공개한 2017년 국토교통부의 8개 특·광역시에 대한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조사 결과.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의 교통약자 이동편의 수준이 국토부 종합평가 결과, 전국 8개 특·광역시 중 6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이를 개선하기 위한 적극적인 행정이 요구되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광역시와 세종특별자치시에 대한 국정감사가 8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가운데, 바른미래당 주승용(전남 여수을)의원은 "대전시에는 교통약자를 위한 특별교통수단이 부족하고, 고령자·어린이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보행환경과 이동편의시설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교통약자는 살시 힘든 도시가 되는 것 아닌가 우려"

주 의원이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대전시는 2017년 국토교통부가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에 따라 실시한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 '교통복지수준'에서 8개 특·광역시 중 6위를 차지했다.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는 전국 전체조사는 5년마다 실시하고, 특별시와 광역시는 홀수 해에, 도 단위는 짝수 해에 전년과 비교 조사를 실시한다. 대전시는 2016년 '교통복지수준 평가'에서 특·광역시 중 72.1점으로 3위를 했으나, 2017년에는 62.5점으로 6위로 추락했다.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도시는 서울특별시로 81.6점을 기록했다. 대전시와는 상당한 점수 차이를 보이고 있다. 대전보다 아래에는 세종시(59.8점)와 울산시(54.1점) 뿐이다.

세부 평가내용을 살펴보면, 대전시는 '특별교통수단 보급률'과 '고령자와 어린이 안전수치'에서 꼴찌를 했다. 또한 '특별교통수단 이용률'은 7위, '보행자안전도'는 6위를 했다. 다만, '교통복지행정'에서는 가장 높은 1위를 했다.

또한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횡단보도에 설치하는 '음향신호기 미설치율'은 31.6%로 6위를 차지했다. 이미 설치되어 있는 음향신호기 중 1.8%는 기준에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도로 위에 설치된 '점자블록'은 '점자블록으로써 제 기능을 잘하고 있는지를 평가하는 기준 적합률' 평가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다. 점자블록은 여객 자동차 터미널 출입구에 설치는 했지만 80%가 '기준 미 적합' 수준이었고, 버스정류장에는 90%나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주 의원은 "대전시가 교통약자는 살시 힘든 도시가 되는 것 아닌가 우려된다"며 "교통약자에게 이동권은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대전시는 보행환경과 이동 편의 시설을 개선하여 사람 중심의 교통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광역시와 세종특별자치시에 대한 국정감사가 8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가운데, 바른미래당 주승용(전남 여수을)의원이 공개한 2017년 국토교통부의 8개 특·광역시에 대한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조사 결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광역시와 세종특별자치시에 대한 국정감사가 8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가운데, 바른미래당 주승용(전남 여수을)의원이 공개한 2017년 국토교통부의 8개 특·광역시에 대한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조사 결과.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