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문헌 민주평통자문위원 박 위원은 올해 ‘섬의 날’이 지정된 만큼 제주도청 공무원들은 발 벗고 나서서 전략과 정책제시에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 박문헌 민주평통자문위원 박 위원은 올해 ‘섬의 날’이 지정된 만큼 제주도청 공무원들은 발 벗고 나서서 전략과 정책제시에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대한민국이 세계 최초로 지난 8월 8일, '섬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한 것을 아십니까? 섬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현 정부가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며 집중하고 있는데 제주도정과 제주공무원은 알고나 있습니까?"

5일 만난, 추자도가 고향인 박문헌(68) 민주평통자문위원의 첫 마디이다.

"대한민국은 섬이 3300여 개가 있고 사람이 사는 섬이 460여 개가 됩니다. 전라도가 전체 섬의 65%를 차지하고 있고 신안군에만 1004개가 몰려 있습니다. 바다의 영토를 지키는 것이 바로 섬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어업과 양식, 관광객으로 이어지며 섬의 가치를 높인 신안, 목포, 여수, 완도 등은 '섬의 날' 제정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제주도는 본도를 제외한 부속 섬이 79개나 있다. 사람 사는 섬은 추자도가 4개, 가파도, 마라도, 우도, 비양도 이렇게 총 8개가 된다. 특이하게도 추자도는 섬을 42개나 가지고 있다.

"추자도는 제주도와 53km나 떨어져 있고 42개의 추자군도는 한려수도만큼 훌륭한 관광자원이지만 해안교통의 불편함 때문에 잘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정보가 단절된 옛날 섬사람들은 아프면 병원에 못가고 죽어야 했습니다.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을 했지만 세월이 흘러 그것은 교통이 불편하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됐지요. 이후에 병원선과 긴급헬기 등이 생겨나지만 그 당시 '죽음이 마땅하다'고 생각한 것은 아픔으로 남았죠."

박 위원은 녹색섬 발전협의회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데 추자도, 우도, 가파도, 마라도, 비양도 등 5개 섬사람들의 애환을 듣고 발전 뱡향 등을 함께 논의하고 있다.

"정부의 '섬의 날' 제정은 지역 간 격차해소, 균형발전을 통해 '섬과 함께 더 큰 대한민국을 만들어보자'는 그런 뜻이 담겨있습니다. 섬이 섬사람들만의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섬이라는 인식을 주기 위한 것이지요. 국민 모두가 '살고 싶은 섬, 가고 싶은 섬, 지속가능한 섬'을 만들어 미래 성장 동력으로 방향성을 가지게 된 것입니다."

그런 정부의 흐름에 제주도정은 어떻게 발맞춰 가고 있을까. 박 위원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섬과 바다를 가지고 있는 제주도가 그동안 어떻게 해왔습니까? 밀감 등 농업에만 신경 쓰고 섬이나 수산업에는 전략과 정책이 너무 비약했습니다. 도청 내 밀감 관련 부서는 많은데 해양수산과 관련된 곳은 얼마나 있습니까? 밀감이 한해 8000억 정도 수익을 낸다면 광어만 4000억이고 조기가 1000억 규모입니다. 밀감 수확철에는 사람을 모집하고, 교통비와 숙소를 제공하는데 어업과 관련한 정책과 행정은 제대로 된 것을 찾기 어렵습니다."

제주도 내 관광과 대규모투자에만 집중했지 섬 관광이나 섬 사람들의 이동편의 등에 대한 정책은 상대적으로 부족했다는 평가다.

"지난 2006년 7월 1일부로 제주도가 제주특별자치도가 생긴 본질은 제주도민들의 힘으로 자치행정을 시범적으로 해보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중앙정부의 권한을 제주도지사에게 위임한 것입니다. 그런데도 어업이나 섬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모든 분야에서 제주도민 자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공무원들은 도지사의 위임받은 권한을 잘 실천할 수 있도록 도민들과 상의해서 좀 더 적극적으로 행정에 반영해야 하는데 그렇게 노력하는 제주공무원을 찾기가 어렵습니다."

찾아가는 행정을 한다는 제주도정이 8개 섬 사람들과 제대로 된 협의를 위해 노력하기보다, 섬 주민이 매번 도청 공무원을 찾아가서 아쉬운 소리를 해야 하는 판이라는 설명이다.

"그나마 올해 2009년 5월 1일 추자도 '참굴비·섬체험 특구' 지정 10주년이 되었습니다. 지난 2008년도 '추자도 방문의 해'를 위한 '도시운임지원조례' 요청을 그 당시 지식경제부가 채택해줘서 세계사람 누구나 제주항을 통할 때는 운임의 50%를 연간 7억 정도로 지원받고 있습니다. 또, 2010년 추자도 올레길이 개장되고 올해 12회 '추자도 참굴비 대축제'가 열릴 수 있었습니다."

그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추자도는 여전히 시행착오를 겪고 있다.

"결국 섬 사람들의 문제가 아닙니다. 도정의 문제입니다. '섬의 날'이 세계 최초로 지정됐고 섬이 미래성장 동력으로 집중되고 있는데도 제주도정은 아무런 정책과 전략을 이야기하고 있지 않습니다. 원희룡 지사가 해야 하고, 공무원들이 정책 자문 등을 활발하게 진행해야 합니다."

그는 제주도가 섬인지 의문스럽단다. 제주공무원과 제주도정이 육지의 관점으로만 제주도민을 상대하고 있고, 제주특별자치도의 의미를 상실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금 이 시대의 가장 높은 사람은 도민이며 도지사가 아닙니다. 올해 '섬의 날'이 지정된 만큼 도청 공무원들은 발 벗고 나서야합니다. 바다와 섬을 버리는 제주도에 미래가 있을지 냉정히 고민해 봐야합니다."
 
추자도 세계 최초로 '섬의 날'을 제정한 정부가 미래성장 동력으로 보는 섬의 가치를 제대로 모르는 제주도정이 안타깝다는 그다.
▲ 추자도 세계 최초로 "섬의 날"을 제정한 정부가 미래성장 동력으로 보는 섬의 가치를 제대로 모르는 제주도정이 안타깝다는 그다.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제주매일에도 보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들과 사물에 대한 본질적 시각 및 인간 본성에 대한 끊임없는 탐구를 통해 옳고 그름을 좋고 싫음을 진검승부 펼칠 수 있어야하지 않을까... 살아있다는 증거가, 단 한순간의 아쉬움도 없게 그것이 나만의 존재방식이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