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호의 패션쇼 광경 도호의 작품을 시작으로 고 도향호 여성디자이너의 작품을 소개하는 리마인드 시간으로서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을 알렸다.
▲ 도호의 패션쇼 광경 도호의 작품을 시작으로 고 도향호 여성디자이너의 작품을 소개하는 리마인드 시간으로서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을 알렸다.
ⓒ 김용한

관련사진보기


패션과 문화가 어우러지는 예술, 문화축제인 '2019대구국제패션페스티벌(이하 디파컬, DIFACUL)'이 수성못 상화동산에서 4일 열렸다.

올해로 3회째를 맞고 있는 대구국제패션쇼는 기존 실내에서 모델들이 런웨이하던 것을 시민들과 자연을 벗 삼아 패션을 일반인들도 쉽고 편하게 접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야외에서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번 대구국제패션축제 서막은 대구 대표브랜드로 자리매김을 한 도호의 고 도향호(DOHO) 여성디자이너의 리마인드 작품을 선보이는 것으로 축제를 알렸다.

행사가 열리는 상화동산 입구에는 패션쇼를 알리는 이니셜 영문자 F자가 커다랗게 시민들을 반기고 있었고, 야외광장에는 패션관련 설치물과 패션쇼에 나섰던 작가들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눈길을 끌었다.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 축제 광경 인도네시아 디자이너의 작품 런웨이 광경이다.
▲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 축제 광경 인도네시아 디자이너의 작품 런웨이 광경이다.
ⓒ 김용한

관련사진보기

 
이번 축제에서는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부스가 마련됐다. 패션과 문화를 접목한 작품 소개는 물론 패션 아트드로잉을 체험할 수 있으며 국내외 유명 디자이너의 작품 패션쇼도 3일 내내 이어진다. 

이번 축제를 주관한 윤철수 한국패션산업연구원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대다수 가 아직도 패션을 난해하게 생각하고 패션에 대한 접근을 어렵게 생각하는 것이 사실이다"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전 세대가 패션을 즐길 수 있는 장을 마련해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이번 축제 마지막쇼는 K-패션 문화 전도사로 많은 활동을 했던 고 앙드레 김 디자이너의 패션쇼로 장식할 예정이다.

대구국제패션축제는 오는 6일까지 수성못 상화동산에서 무료로 펼쳐진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모든 사람이 기자가 될 수 있다"는 말에 용기를 얻고 글을 쓰고 있습니다. 우리가 바로 이곳의 권력이며 주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