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천 청암사 전경 드론으로 촬영한 김천 청암사 전경이다
▲ 김천 청암사 전경 드론으로 촬영한 김천 청암사 전경이다
ⓒ CPN문화재TV 임영은기자

관련사진보기

 
조선왕조 19대 왕 숙종의 두 번째 부인이었던 인현왕후는 1689년 폐위가 됐다. 남인들에 의해 원자를 낳지 못했다는 명목 아래 권력다툼의 희생양이 됐다. 하루아침에 국모에서 폐위가 됐고 복위까지 6년이 걸렸다. 그는 그 시간을 어떤 마음으로 보냈을까. 인현왕후가 폐위된 후 언제일지 모르는 복위를 바라며 3년 간 머물렀던 곳이 김천 청암사이다.

통일신라 헌안왕 3년(859)에 도선이 세운 절인 청암사. 1911년 화재로 소실되었고 3년에 걸쳐 다시 세워졌다. 직지사의 말사로 현재는 비구 스님들이 수행하는 곳이다.

일주문을 지나 사천왕문에 도달하면 세속과는 떨어진 장소라는 것을 암시라도 하듯 거대하면서 엄숙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 
김천 청암사 대웅전 1985년 경북 문화재자료 제120호로 지정됐다.
▲ 김천 청암사 대웅전 1985년 경북 문화재자료 제120호로 지정됐다.
ⓒ CPN문화재TV 임영은기자

관련사진보기

 
대웅전(경북 문화재자료 제120호)은 1911년 화재 후 세워졌으며 앞면 3칸·옆면 2칸 규모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으로 돼 있다. 대웅전을 호위무사처럼 지키고 있는 다층석탑(경북 문화재자료 제121호)은 통일신라 헌안왕 3년(859)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시기 위해 도선국사가 세운 탑이다. 전하는 말에 따르면, 성주군 어느 논바닥에 있던 것을 청암사 주지였던 대운대사가 1912년, 지금의 자리로 옮겨 놓았다고 한다.

대웅전 왼편에는 육화료, 오른편에는 진영각이 있다. 육화료는 비구 스님이 공부하는 곳으로 청암사 내 최대 건물이다. 진영각은 조사(한 종파를 세운 스승을 일컫는 말)들의 공덕을 기념하기 위해 고승의 영정과 조사상등을 봉안한 전각이다.
김천 청암사 보광전 1994년 경북 문화재자료 제288호로 지정됐다. 인현왕후가 폐서인일 당시 기도를 올리던 장소로 알려져 있다.
▲ 김천 청암사 보광전 1994년 경북 문화재자료 제288호로 지정됐다. 인현왕후가 폐서인일 당시 기도를 올리던 장소로 알려져 있다.
ⓒ CPN문화재TV 임영은기자

관련사진보기

 
청암사에서 가장 끝자락에 위치한 보광전(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288호). 인현왕후가 폐위된 후 청암사 극락전에 은거할 때 극락전 서쪽에 인현왕후의 복위를 빌기 위해 보광전을 세웠다는 설이 있다. 궁의 가장 좋은 곳에서 지냈던 그가 김천으로 내려와 지냈을 때는 어떤 심경이었을까. 사람들의 동정 어린 시선을 견디며 보낸 하루하루. 보광전은 그를 버티게 하는 힘이 아니었을까.

보광전 아래에는 인현왕후가 오갔을 것으로 추정되는 길을 재현해 놓은 '인현왕후의 길'이 있다. 한적한 이 길을 걸으며 인고의 세월을 홀로 보냈을 그를 다시 생각해본다.​
 
보광전에서 기도를 올리는 인현왕후(재연) 인현왕후가 복위를 앞두고 보광전에서 부처에게 감사기도를 올리고 있다.
▲ 보광전에서 기도를 올리는 인현왕후(재연) 인현왕후가 복위를 앞두고 보광전에서 부처에게 감사기도를 올리고 있다.
ⓒ CPN문화재TV 임영은기자

관련사진보기

 
​인현왕후와 인연이 많은 청암사는 매년 인현왕후 복위식과 복위 축하 문화 행사를 진행한다.

올해는 10월 6일 열린다. 행사는 복위식을 중심으로 인현왕후가 진행했다는 기도법 배우기, 축시낭송, 축하 공연 등으로 진행된다.

인현왕후가 가장 힘든 시간을 보냈던 곳. 하지만 그의 간절한 소원이 이뤄진 곳.
이번 주말 불영산의 우거진 숲과 1200여 년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청암사를 찾아보는 건 어떨까.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CPN문화재TV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유산 현장취재 기사를 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