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김철선 = 3일 탈북민 단체 등 보수단체 회원 수십명이 청와대 인근에서 폭력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탈북민 단체 회원 등이 청와대 방면으로 진출을 시도하다 경찰과 충돌했다.

앞서 광화문광장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보수단체들의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또 광화문역 인근에서는 '한성옥 모자 사인규명과 재발방지 촉구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주최하는 추모 집회도 열렸다.

추모 집회 참가자들은 탈북민 모자 사망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며 청와대 방면으로 상여를 메고 행진하다 경찰에 가로막히자 경찰과 충돌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각목을 휘두르며 경찰관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46명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체포해 혜화경찰서 등 서울 시내 6개 경찰서로 분산 연행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연행된 46명 가운데 25명은 탈북민 모자 추모 집회 참가자인 것으로 확인하고 나머지 연행자들의 신원을 파악 중이다.

이날 청와대 인근에서는 다수의 보수 단체 회원들이 뒤섞여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평화로운 집회는 최대한 보장하되 폭력 집회는 단호하게 대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탈북민 한성옥(42) 씨는 아들 김모(6) 군과 함께 지난 7월 31일 관악구 봉천동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한 씨 모자에 대한 부검을 거쳐 '사인 불명'이라고 밝혔지만, 시신 발견 당시 한 씨 집에는 식료품이 다 떨어진 상태였다는 점에서 아사 가능성이 제기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