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2020년도 교육비특별회계 예산에 주민참여예산사업으로 52개 분야 9945억 원을 반영하기로 했다.

경남교육청은 2일 본청 강당에서 홍현기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50명의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제2차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올해 주요한 주민 의견으로는 △유아 생존 수영교육 확대, △유치원과 초등학교 야간 돌봄 확대, △다문화학생 학습능력 저하를 막기 위한 학습 도우미 지원, △고등학교 취업교육 강화, △중학생 전문상담반과 상담교사 배치 등이 제시되었다.

또 △학생자치 활동을 위한 예산 지원 강화, △생활복 입기·교복 자율화 요구, △학교생태환경교육 활성화, △다자녀 교육 지원 확대, △특수학교 설립, △초등학교 통학버스 지원 등도 있었다.

경남교육청은 주민참여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52개 분야 약 9,945억 원을 교육비특별회계 예산안에 반영할 예정이며, 주민참여예산 의견서는 11월 초 예산서와 함께 경남도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앞서 경남교육청은 도민들을 대상으로 예산편성방향 설문조사, 주민참여 예산의견과 사업제안서 공모 등 다양한 의견을 받았다. 68건의 주민 의견을 대상으로 예산반영 여부를 검토한 후 4개의 분과위원회에서 심의를 거쳤다.

박종훈 교육감은 "그동안 주민참여예산에 적극 참여한 주민들과 위원들께 감사드리며, 한정된 예산이지만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상남도교육청.
 경상남도교육청.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