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측 숙소인 뉴욕 롯데팰리스 호텔에서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신임 안보보좌관을 만나고 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측 숙소인 뉴욕 롯데팰리스 호텔에서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신임 안보보좌관을 만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4일 오후(아래 미국 뉴욕 현지 시각)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후임인 로버트 오브라이언 보좌관을 면담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4시 미국 측 숙소인 롯데팰리스호텔에서 오브라이온 보좌관을 만나 한미 NSC간 소통과 협력을 지속하고, 조만간 서울 또는 미국 워싱턴D.C.에서 만나기로 했다.

특히 정 실장과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전날(23일) 열린 한미정상회담 결과의 후속조치를 위해 긴밀하게 공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정 실장과 오브라이온 보좌관은 향후 만남을 통해 조만간 열릴 북미 비핵화 협상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하기 위한 양국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북한체제 안전보장과 대북제재 완화 등이 포함돼 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슈퍼 매파'로 불려온 존 볼턴 전 보좌관을 전격 경질하고, 오브라이온 인질문제 담당 대통령 특사를 발탁했다.

중재 전문 변호사인 오브라이온 보좌관은 미 육군 예비군 사령부 소령을 지냈고, 공화당 정부와 유엔 등 국제기구에서 일한 국제안보문제 전문가다. 하지만 대북문제 관련 경력이 적어 '비한반도 전문가'라는 평가다. 볼턴 전 보좌관에 비해 상대적으로 '협상파'로 평가받고 있는 '폼페이오 사단'으로 분류되는 인사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트럼프 행정부에서 북미협상을 이끌어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등과 함께 제3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을 이끌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