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엑스코(EXCO)
 대구엑스코(EXCO)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광역시 출자기관인 엑스코(EXCO)가 서장은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했지만 '낙하산 인사' 논란이 일고 있다.

엑스코는 지난 23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임원추천위원회가 1순위로 추천한 서장은(54)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3년 임기의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했다.

서 신임 사장은 경북 포항 출신으로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중앙대에서 법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지난 2008년부터 서울시 정무조정실장과 정무부시장을 역임하고 2014년부터 지난해 2월까지 일본 주히로시마 총영사관 총영사로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공연 및 기업 교류 등을 추진했다.

또 한나라당 수석부대변인과 새누리당 서울 동작갑 당원협의회 위원장을 맡았고 17대 및 19대 총선에서 서울 동작갑 선거구에 출마한 이력도 갖고 있다.

엑스코는 서 사장을 선임한 이유에 대해 "제2전시장 개관과 2021년 세계가스총회 개최라는 대변혁기에 어느 때보다도 조직 내부결속과 경영혁신을 함께 달성할 수 있는 인물"이라며 "리더십을 가진 서 사장이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 사장이) 다양한 조직운영 경험과 풍부한 국내외 네트워킹을 보유하고 시대변화를 정확하게 읽고 있는 변화와 혁신의 새로운 리더십을 갖추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서류 접수가 끝나기 전부터 서 신임 사장이 임명될 것이라는 내정설이 나돌았고 선임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면접 대상자 중 2명은 국내 전시컨벤션센터 임원 또는 무역 관련 공공기관 근무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서 신임 사장은 전시·컨벤션 분야 경력이 전무한 탓이다.
 
 서장은 신임 대구 엑스코 사장.
 서장은 신임 대구 엑스코 사장.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여기에 권영진 대구시장과 서 신임 사장이 모두 고려대 동문이고 서울시 정무부시장 출신이기 때문이다. 권 시장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 당시 첫 정무부시장(2006. 7~2007.12)을 지냈고 서 사장은 2008년 5월 서울시 정무실장을 거쳐 2009년 11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정무부시장을 지냈다.

엑스코는 대구시가 지분 81.1%를 갖고 있고 임원추천위원회도 위원 7명 가운데 4명이 엑스코 이사와 대구시 담당 국장이기 때문에 사실상 대구시가 인사권을 쥐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낙하산 논란이 일자 대구 시민단체들도 "권영진 대구시장이 자기 인맥 심기를 한 코드인사"라며 비판하고 관련 정보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은재식 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은 "마이스(전시·박람회) 산업을 육성하겠다던 권영진 시장의 말과 달리 전시·컨벤션 이력이 전무한 사람을 엑스코 사장으로 임명한 것은 자기 인맥 심기 코드인사라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은재식 사무처장은 이어 "마이스산업 선도와 엑스코의 경영혁신과 거리가 먼 정치적 인사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대구경실련도 "고려대 출신으로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서장은 사장은 전시·컨벤션 분야 이력이 전무한 정치권 인사"라며 "엑스코 사장 공모 서류 접수가 끝나기 전부터 내정설이 돌았던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장은 사장 선임과 관련한 의혹을 해소할 수 있도록 임원추천위원회 위원 명단, 사장 지원자들의 직무수행 계획서, 서류·면접심사 회의록, 채점결과 등 관련 정보를 모두 공개해 사회적으로 검증할 수 있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