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병채 근역서법연구원장이 대전중구문화원에 전시중인 12폭 와당병풍. 서 원장은 오는 25일까지 ''와당병풍 회갑전'을 연다.
 서병채 근역서법연구원장이 대전중구문화원에 전시중인 12폭 와당병풍. 서 원장은 오는 25일까지 ""와당병풍 회갑전"을 연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儉而不陋 華而不侈' (검이불루 화이불치, 검소하되 누추하지 않고, 화려하되 사치하지 않은 것이 아름답다)

서병채 근역서법연구원장이 대전광역시 중구문화원에서 개최 중인 회갑 전 작품 중 하나다.

서 원장의 서화전이 관심을 끌고 있다. 그는 지난 19일부터 오는 25일까지 100여 점의 서화작품을 대전중구문화원에서 전시 중이다. 이곳에서는 전서(篆書) · 상형고문(象形古文) · 와당문(瓦當文)과 사군자를 만날 수 있다. '와당병풍 회갑전' 이름을 붙어 '와당문' 계승자임을 강조했다.   
 서 원장은 이 분야 재야 고수로 불린다. 임재우는 격려사를 통해 "서 원장은 추사의 맥을 이어온 야인 서예가"라며 "특히 전시된 12폭 와당 병풍(기와에 새긴 글씨체로 만든 병풍)은 현존하는 작가 중 유일하게 위창 오세창 선생의 작품을 재연한 것"이라고 평했다. 

 
 서병채 근역서법연구원장
 서병채 근역서법연구원장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서 원장은 "삼석상에 정화수를 올리고 두 손을 모아 전시회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는 하얼빈 안중근기념관 초대서법전, 한,중,일 서화 국제교류전 등 여러 활동을 해왔고, 베를린올림픽 81주년을 기념해 손기정기념재단이 제작한 '오 오 조선의 남아여!' 시비 글씨를 썼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