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경제가 심각한 침체의 늪에 빠진 가운데 규제자유특구 추진을 통한 지역 및 국가경쟁력 강화로 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있지만 제주특별자치도의 갈 길은 멀다.
 
공청회 모습 제주특별자치도는 20일 오후 2시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지정 신청에 따른 공청회를 농업인회관 1층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 공청회 모습 제주특별자치도는 20일 오후 2시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지정 신청에 따른 공청회를 농업인회관 1층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제주특별자치도는 1차 협의대상에서 '전기차 특구'가 제외되면서 충격여파로 '전기차충전서비스'로 전면수정하고 20일 오후 2시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지정 신청에 따른 공청회를 농업인회관 1층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도에 사업 신청한 13개 전기차 충전서비스 사업자를 포함한 관련 기업과 도내 관련기관 및 도민,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지난 5월 개조 및 공유 등 '전기차 전반'에 대한 특구신청에 중앙부처가 버거워했다"며 "2차 때 다시 백지상태에서 7월 1일 특구TF를 재구성해 '충전서비스'로 신청하게 됐다"고 말했다.
 
노희섭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이 '전기차충전서비스'로 변경된 배경을 이야기하고 있다.ㅏ
▲ 노희섭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이 "전기차충전서비스"로 변경된 배경을 이야기하고 있다.ㅏ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강문용 주무관은 "서울(25)과 경기(21)를 제외하고 제주(12)가 충전사업자 등록 기업수가 많다"며 충전사업과 관련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서 빠른 충전과 이동해서 충전, 개인충전기 공유 및 중고차 거래 등을 사업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제주도는 미세먼지 절감 및 친환경 정책으로 선도적인 전기차 보급 및 전기차 관련 인프라, 운영 경험과 노하우, 지역기업 및 기술수준 등에서 명실상부하게 노력해 왔다"며 "단순히 충전기 사업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단계별 추진이며 2차 특구 지정 뒤 향후 특구변경으로 확대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콩나물에 물주는 것으로 이해해 달라"며 "1단계 서비스, 2단계 전기차 개조·공유, 3단계 전기차를 총망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창헌 팀장은 "특구신청기간이 많이 남지 않았다"며 "긴장 놓치지 않고 특구지정으로 최선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기술 등을 공유해 산학연이 함께 협업해 비즈니스 모델 만들어가겠다"며 "긍정적으로 봐 달라"고 덧붙였다.

공청회에 참가한 오토플러스 백성찬 이사는 "1차~3차 플랜을 생각해서 제주도민 입장에서 과연 미래 먹거리로 어떤 것이 있고 또 그것을 어떻게 육성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며 "5년 안에 제조업도 공해 없는 범위에서 런칭해 전기차 전반에 규제자유특구로 확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문용 강문용 주무관이 질의에 대한 응답을 하고 있다.
▲ 강문용 강문용 주무관이 질의에 대한 응답을 하고 있다.
ⓒ 임효준

관련사진보기

   
제주 전기차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사업 4가지는 다음과 같다.
 
첫째, 충전시간 단축을 위한 충전인프라 고도화
둘째, 점유 공간 최소화를 위한 이동형 충전 서비스
셋째, 활용성 증대를 위한 충전인프라 공유 플랫폼
넷째, 충전 데이터 기반의 전기차특화 진단 서비스

참가사업자 13개 기업은 아래와 같다.

▲더포그레이스호텔앤리조트 ▲동서이브이 ▲보타리에너지(주) ▲상명엔지니어링 ▲소프트베리 ▲오토플러스 ▲제주에너지공사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 ▲제주탑솔라 ▲지니 ▲지오라인 ▲진우소프트이노베이션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특구위치는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로 인근 지역 대학 및 연구소가 있고 국가산업단지로 기존 조세혜택 연계가 가능한 곳으로 잡았다.

한편, 26일 2차 분과위원회 심의 및 부처 의견 조율을 거쳐 심의위원회에서 10월 초에 상정할 심의대상 특구를 선정한다.

이후 심의대상으로 선정된 특구는 11월초 국무총리 주재 '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지정여부가 결정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제주매일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들과 사물에 대한 본질적 시각 및 인간 본성에 대한 끊임없는 탐구를 통해 옳고 그름을 좋고 싫음을 진검승부 펼칠 수 있어야하지 않을까... 살아있다는 증거가, 단 한순간의 아쉬움도 없게 그것이 나만의 존재방식이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