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지난 한 해 동안 안방극장에서 대중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톱스타들이 10월에 진주를 찾는다. 진주시는 오는 10월 1~13일 경남문화예술회관과 남강둔치 일원에서 열리는 '2019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KDF)'에 많은 연예인들이 참여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는 톱스타들의 레드카펫을 시작으로 열띤 시상 경쟁과 콘서트 등이 열려 어느 해보다 풍성한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이다.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은 드라마를 통한 한류의 지속적인 발전, 방송영상문화 진흥, 지역문화 부가가치 창출을 기치로 2006년 시작되었고, 올해로 13회째를 맞는다.

진주시는 "올해는 새로운 시도와 노력을 통해 다양하고 이색적인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경상대에서는 "콘서트와 드라마의 미래"를 주제로 한 '드라마 영상 국제포럼'이 열린다.

10월 2일 오후 5시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는 톱스타들이 총 출동하는 화려한 레드카펫을 시작으로 코리아드라마어워즈의 성대한 막이 오른다.

방송인 조우종과 공서영 아나운서의 사회로, 연기대상과 신인 배우상, 작품상, 작가상이 선정되어 시상한다.

10월 3일 오후 7시 경남문화예술회관에는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케이-팝(K-POP)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마마무, 멋진 녀석들, 레트로즈, 랩퍼 빈오, 병윤, DJ 미호 등 스타들이 출연해 공연한다.

또 젊은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다양한 공연, 스턴트 배우들의 액션퍼포먼스 시범, 연예기획사가 참여하는 신인배우 공개오디션 등도 열린다. 드라마와 스크린을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김형범과 조달환 등 전문 조연배우들이 참여하는 '토크콘서트'와 팬-사인회도 열린다.

축제 기간 동안 장대동 남강둔치에서는 최근 방영 중인 인기 드라마에서의 장면을 그대로 재현한 세트장과 다양한 체험관이 설치된다.

진주시는 올해 tvN을 통해 방영되는 지진희 주연의 <60일 지정생존자>와 송승헌 주연의 <위대한 쇼>에 협찬을 통해 진주성, 촉석루, 진양호 등 진주를 대표하는 명소와 함께 진주의 전통시장을 널리 홍보해 오고 있다.

진주시는 "한류 드라마 열풍을 견인하는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이 열리는 문화도시로써의 이미지를 굳히기 위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진주가 새로운 드라마 촬영의 메카로 부상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