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전경.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전경.
ⓒ 문화엑스포

관련사진보기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Culture, the key to our future)'이라는 주제로 오는 10월 11일부터 경주 보문단지 내 엑스포공원에서 열린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오는 10월 11일부터 11월 24일까지 경주 보문단지 내 경주엑스포공원에서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경주엑스포에서는 전시와 체험, 공연, 영상 등 4개 분야에서 경주엑스포만의 특별한 역사·문화·체험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전시 분야에서는 경주타워 맨 위층 선덕홀에서 펼쳐지는 '신라천년. 미래천년(이머시브 스크린)', 최첨단 아트인 '찬란한 빛의 신라(타임리스 미디어아트)', 솔거미술관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전'이 열린다.

'신라천년, 미래천년' 전시는 경주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경주타워 전망대(선덕홀)의 전면유리를 활용한 신라체험 가상현실 콘텐츠로 관람객이 마치 8세기 융성한 서라벌로 시간여행을 간 듯한 착각에 빠지게 된다.

'찬란한 빛이 신라'는 전시 미술에 최첨단 과학기술을 결합시켜 신기하고 환상적인 체험을 제공하는 신개념 미술 전시이다. 경주의 대표적 세계문화유산을 빛과 미디어아트로 체험하는 '오감만족' 전시로 꾸며진다.
  
 에밀레 공연 모습.
 에밀레 공연 모습.
ⓒ 문화엑스포

관련사진보기

 
솔거미술관에서는 한국화단의 거장인 박대성 화백의 한반도 주요 비경과 공성환, 김상열, 안치홍, 오동훈 등 경북 출신 유명 작가들이 참여하는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전'이 열린다. 또 전시기간 중 '작가와의 만남'과 '예술인문학 특강'도 마련된다.

체험분야에서는 전국 최초 맨발전용 둘레길인 '비움 명상길'과 야간에 진행되는 숲속 어드벤처 프로그램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워크)'이 관광객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신라를 담은 별'은 경주타워 뒤편 화랑숲에 만들고 '비움 명상길'은 황톳길과 조약돌길 등 경주 8색(적, 홍, 황, 녹, 청, 자, 금, 흑)을 주제로 코스가 조성되어 관람객들에게 여유와 힐링을 선물한다.

경주엑스포 최고의 야심작인 비움 명상길은 야간에 홀로그램과 첨단 영상, 웅장한 사운드가 만들어내는 효과로 숲속을 따라 한 편의 영화를 몸으로 체험하는 듯 한 놀라운 모험을 맛볼 수 있다.

경주엑스포 상설 공연인 '플라잉'은 인피니티 플라잉(Infinity Flying)으로 진화해 배우가 무대 위에서 날아다니던 플라잉 시스템을 객석까지 확장하고 로봇팔과 3D 홀로그램은 배우의 퍼포먼스를 더욱 다채롭게 해 관람객의 눈을 즐겁게 해준다.

공연 페스티벌은 경주엑스포 해외 개최국 공연단(베트남, 캄보디아), 경상북도와 경주시 자매도시 공연단(이집트, 인도네시아, 중국), 지역 예술단 초청 공연, 탱고 페스티벌 등이 가을 밤을 수놓을 예정이다.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이트워크 코스) 내 몽환의 숲 예상 전경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이트워크 코스) 내 몽환의 숲 예상 전경
ⓒ 문화엑스포

관련사진보기

  
연계행사로는 경북국제식품박람회, 공예바자르, 경북예술제, 도자기 명인전, 세계시민으로 사는 경북인 2019 등이 열린다. 또 기존 상설 콘텐츠인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기념관, 새마을관, 쥬라기로드, 또봇 정크아트 뮤지엄, 에밀레 공연도 새단장해 선보인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문화엑스포 이사장)는 "올해 열리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우리 역사의 뿌리인 신라와 경주의 역사문화에 최첨단 기술을 입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외형보다 내실을 다져 변모한 경주엑스포가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견인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0회째를 맞는 경주엑스포는 기존의 단기간 집중형 문화박람회에서 벗어나 연중 축제화를 선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행사가 종료된 뒤에도 전통과 현대를 잇는 지속 가능한 킬러콘텐츠를 개발해 연중 상설화한다는 방침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