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엔군이 주민 가운데 인민군 부역 혐의자를 찾고 있다(1950. 11. 7.).
 유엔군이 주민 가운데 인민군 부역 혐의자를 찾고 있다(1950. 11. 7.).
ⓒ NARA

관련사진보기


사료로 쓰이기를

나는 2004년부터 2017년까지 네 차례에 걸쳐 미국 워싱턴D.C. 근교 메릴랜드주 칼리지파크의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과 버지니아주 노퍽의 맥아더기념관을 방문해 한국 관련사진을 검색, 모두 2334매의 사진을 입수해 왔다. 이 자료들을 그동안 <오마이뉴스>를 통해 네 차례에 걸쳐 공개 및 연재했다.

최근 그동안 연재한 자료들을 총정리하자 아직도 500여 점이 공개되지 않은 채 나의 NARA 앨범 속에 묻혀 있다. 그래서 이들 미공개 자료를 중심으로 '박도 기자의 NARA 앨범'이라는 이름으로 연재한다. 이번 연재는 매주 2회로 한 회에 10장 안팎의 사진을 실을 예정이다. 이 연재물들이 사학자, 언론인, 예술가들의 1차 자료로 사용되길 바란다.

이번 연재는 가능한 촬영한 날짜 순서대로 싣고자 한다. NARA에 소장된 대부분의 사진들은 뒷면 또는 사진 위아래에 촬영일자, 장소와 간단한 설명이 영문으로 기록돼 있었다.

하지만 워낙 여러 종군기자들이 낯선 나라, 더욱이 전쟁터에서 찍은 사진들이기에 사진 설명이 부실한 것도 많았다. 나는 최선을 다해 정확한 설명을 달고자 했으나 날짜 및 장소가 누락된 것은 어쩔 수 없이 그대로 수집해 올 수밖에 없었다.

이번 회는 1950년 11월로 국군과 유엔군이 북진 후 점령 지역의 이모저모를 담았다. 
 
 함흥,  폭격으로 잔해만 남은 흥남비료 공장(1950. 11. 6.).
 함흥, 폭격으로 잔해만 남은 흥남비료 공장(1950. 11. 6.).
ⓒ NARA

관련사진보기

 미군 부대 옆 시냇가에서 빨래하는 사람들(1950. 11. 6.).
 미군 부대 옆 시냇가에서 빨래하는 사람들(1950. 11. 6.).
ⓒ NARA

관련사진보기

 흥남, 미군부대에서 일할 노무자들을 트럭에 실어가고 있다(1950. 11. 8.).
 흥남, 미군부대에서 일할 노무자들을 트럭에 실어가고 있다(1950. 11. 8.).
ⓒ NARA

관련사진보기

 원산, 소달구지에 봇짐을 실은 피란행렬(1950. 11. 8.).
 원산, 소달구지에 봇짐을 실은 피란행렬(1950. 11. 8.).
ⓒ NARA

관련사진보기

  볏단을 소달구지에 싣는 농사꾼들(1950. 11. 8.).
  볏단을 소달구지에 싣는 농사꾼들(1950. 11. 8.).
ⓒ NARA

관련사진보기

 전란을 겪고 있는 원산시가지(1950. 11. 8.).
 전란을 겪고 있는 원산시가지(1950. 11. 8.).
ⓒ NARA

관련사진보기

 유엔군이 북한 점령지 주민들을 모은 뒤 임시대표를 뽑고 있다(1950. 11. 12.).
 유엔군이 북한 점령지 주민들을 모은 뒤 임시대표를 뽑고 있다(1950. 11. 12.).
ⓒ NARA

관련사진보기

 흥남, 임시 치안대 본부 건물(1950. 11. 12.).
 흥남, 임시 치안대 본부 건물(1950. 11. 12.).
ⓒ NARA

관련사진보기

 함흥 덕산 광산, 어느 아버지가 밭에 늘려져 있는 400여 구의 시신 가운데서 아들을 찾고 있다(1950. 11. 14.).
 함흥 덕산 광산, 어느 아버지가 밭에 늘려져 있는 400여 구의 시신 가운데서 아들을 찾고 있다(1950. 11. 14.).
ⓒ NARA

관련사진보기

 집단 학살 현장으로 암매장된 어느 산골골짜기(1950. 11. 14.).
 집단 학살 현장으로 암매장된 어느 산골골짜기(1950. 11. 14.).
ⓒ NARA

관련사진보기

 집단학살 사실을 증언하는 목사와 한 여신도(1950. 11. 14.).
 집단학살 사실을 증언하는 목사와 한 여신도(1950. 11. 14.).
ⓒ NARA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30여년 교사생활 후 원주에서 지내고 있다. 장편소설 <허형식 장군> <약속> <용서>, 역사다큐 <항일유적답사기><영웅 안중근>, 사진집<지울수 없는 이미지> <한국전쟁 Ⅱ> <일제강점기> <개화기와 대한제국> <미군정 3년사>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