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하늘에서 내려다본 초기의 판문점 정전회담장 전경(가운데 회담장, 오른쪽 북측 사무실, 왼쪽 유엔군 측 사무실과 기자실)(1952. 9. 18.).
 하늘에서 내려다본 초기의 판문점 정전회담장 전경(가운데 회담장, 오른쪽 북측 사무실, 왼쪽 유엔군 측 사무실과 기자실)(1952. 9. 18.).
ⓒ NARA

관련사진보기

    
판문점의 유래

판문점의 옛 이름은 '널문리'였다. 판문(板門), 널빤지로 이뤄진 문과 판문교(板門橋), 즉 널문다리가 그곳에 있었다.

1950년 6월 25일, 피비린내 나는 한국전쟁으로 남북한에서 군인들과 민간인들은 무참히 죽어갔다. 1년이 지나도 전쟁은 계속되고 있었다. 더 이상 전쟁을 계속한다는 것은 양측 모두에게 부담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었다. 전쟁을 끝내야 한다는 소망이 유엔군(사실상 미군)과 조선인민군, 중국군 간에 싹이 텄다.

그래서 어렵게 1951년 7월 10일, 개성 내봉장에서 정전회담이 열렸지만 유엔군이 개성 일대를 폭격하자 공산군 측이 정전회담 결렬을 선언했다. 그러자 후끈 달아오른 리지웨이 유엔군 사령관이 인민군 측에 마당한 회담 장소를 물색해 통보해줄 것을 제의했다. 그러자 인민군은 1951년 10월 7일 "회담장소를 개성 동남쪽 송현리 서북쪽에 있는 널문리로 하자"라고 회답했다. 유엔군은 이에 동의했다.

당시 널문리에는 초가 세 채와 주점이 콩밭 옆에 있었다. 유엔군은 콩밭에다 정전회담장을 지었다. 유엔군, 중국군, 조선인민군이 당사자로 참여하는 이 정전회담의 장소는 영어, 중국어, 한글로 표현할 수 있어야 했다. 그런데 널문리는 중국어로는 도저히 표기할 수 없었다.

그래서 세 당사자는 널문리에서 널문, 즉 판문(板門)을 추출하고, 주점(酒店)에서 '점(店)'을 떼어내 '판문점(板門店)'으로 명명키로 했다. 1951년 10월 22일 유엔군과 공산군 측 연락장교들은 회담장 공식명칭을 '판문점'으로 정했다.

이번 회는 1952년 9~10월의 한국전쟁 NARA 소장 사진으로 엮었다. 
 
 1952. 9. 2. 개성에 있었던 인삼장으로 북한 측이 유엔군 정전회담 대표 휴게소로 제공했다(1952. 9. 2.).
 1952. 9. 2. 개성에 있었던 인삼장으로 북한 측이 유엔군 정전회담 대표 휴게소로 제공했다(1952. 9. 2.).
ⓒ NARA

관련사진보기

   
 미 공군 비행장 부근에서 풀을 베는 농부(1952. 9. 6. ).
 미 공군 비행장 부근에서 풀을 베는 농부(1952. 9. 6. ).
ⓒ NARA

관련사진보기

         
 J. C. Slockbowe 하사가 찍은 사진으로 정전 회담 중인 판문점 외곽의 주차장(1952. 9. 17.).
 J. C. Slockbowe 하사가 찍은 사진으로 정전 회담 중인 판문점 외곽의 주차장(1952. 9. 17.).
ⓒ NARA

관련사진보기

   
 모택동 주석(가운데)이 중국군의 사열을 받고 있다(1952. 10. 1.).
 모택동 주석(가운데)이 중국군의 사열을 받고 있다(1952. 10. 1.).
ⓒ NARA

관련사진보기

   
 인천, 일본군이 버리고 간 낡은 잠수함이 있는 부둣가에서 땅에 떨어진 곡식을 줍는 아낙네(1952.10. 2.).
 인천, 일본군이 버리고 간 낡은 잠수함이 있는 부둣가에서 땅에 떨어진 곡식을 줍는 아낙네(1952.10. 2.).
ⓒ NARA

관련사진보기

   
 인천, 노동자들이 부두에서 하역을 하고 있다(1952.10. 2.).
 인천, 노동자들이 부두에서 하역을 하고 있다(1952.10. 2.).
ⓒ NARA

관련사진보기

   
 인천, 바닷물이 빠진 개펄에서 하역하는 부두노동자들(1952.10. 2.).
 인천, 바닷물이 빠진 개펄에서 하역하는 부두노동자들(1952.10. 2.).
ⓒ NARA

관련사진보기

   
 두 해병대 병사가 2년 전의 인천상륙지점을 둘러보고 있다(1952.10. 2.).
 두 해병대 병사가 2년 전의 인천상륙지점을 둘러보고 있다(1952.10. 2.).
ⓒ NARA

관련사진보기

   
 치열한 고지전으로 초목도 자라지 못한 전투 현장
 치열한 고지전으로 초목도 자라지 못한 전투 현장
ⓒ NARA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 [박도 기자의 NARA 앨범]은 45회로 끝납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30여년 교사생활 후 원주에서 지내고 있다. 장편소설 <허형식 장군> <약속> <용서>, 역사다큐 <항일유적답사기><영웅 안중근>, 사진집<지울수 없는 이미지> <한국전쟁 Ⅱ> <일제강점기> <개화기와 대한제국> <미군정 3년사> 등.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