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전회담을 위한 유엔군 측 실무자들과 공산군 측 실무자들의 첫 만남(1951. 7. 8.).
 정전회담을 위한 유엔군 측 실무자들과 공산군 측 실무자들의 첫 만남(1951. 7. 8.).
ⓒ NARA

관련사진보기

 
정전예비회담

1951년 5월 31일과 6월 5일에 미국은 두 차례에 걸친 막후 접촉을 통해 소련과 정전회담 개최문제를 논의했다. 그 결과, 6월 27일에 소련이 미국의 제의를 받아들여 회담에 임할 뜻을 보여왔다. 이에 미국도 정식 의사를 통보했고, 유엔군 총사령관 리지웨이에게 예비교섭을 지시했다.

이에 리지웨이는 미 제8군 사령관 밴 플리트에게 현 전선에서 정지하라는 긴급명령을 하달했다. 이어 1951년 6월 30일 라디오 방송을 통해 공산군 측에 회담 일시와 장소에 대한 제안을 했다.

공산군 측은 북경방송을 통해 이에 응답했고, 몇 차례 의견이 오간 끝에 정전회담 예비회담을 7월 8일 개성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예비회담에서는 대표명단 교환, 정식회담의 개최, 상호 안전에 관한 사항 등이 논의됐다. 예비회담 결과 7월 10일 오전 11시에 개성 내봉장에서 정식으로 정전(휴전)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이번 회는 1951년 6, 7월의 전황 모습, 정전회담 실무자들의 첫 만남 등 NARA 소장 사진들로 엮었다.
 
 한국전쟁 중 임시 수도 부산 항(1951. 6. 13.).
 한국전쟁 중 임시 수도 부산 항(1951. 6. 13.).
ⓒ NARA

관련사진보기

   
  국민방위군(1951. 6. 22.).
  국민방위군(1951. 6. 22.).
ⓒ NARA

관련사진보기

   
 미 공군 F86 전투기가 출격 명령을 기다리고 있다(1951. 6.).
 미 공군 F86 전투기가 출격 명령을 기다리고 있다(1951. 6.).
ⓒ NARA

관련사진보기

   
 미 제7함대 전투기가 북한 동해안 상공을 날고 있다(1951. 7. 1. ).
 미 제7함대 전투기가 북한 동해안 상공을 날고 있다(1951. 7. 1. ).
ⓒ NARA

관련사진보기

   
 미군들이 한국인에게 구제품을 나눠주고 있다(1951. 7. 3.).
 미군들이 한국인에게 구제품을 나눠주고 있다(1951. 7. 3.).
ⓒ NARA

관련사진보기

   
 고지전, 전략상 유리한 고지를 뺏기 위해 치열한 전투를 벌이고 있다(1951. 7. 3.).
 고지전, 전략상 유리한 고지를 뺏기 위해 치열한 전투를 벌이고 있다(1951. 7. 3.).
ⓒ NARA

관련사진보기

   
 경남 거제, 포로수용소에서 포로들이 예배를 보고 있다(1951. 7. 9.).
 경남 거제, 포로수용소에서 포로들이 예배를 보고 있다(1951. 7. 9.).
ⓒ NARA

관련사진보기

   
  적진을 향해 불을 뿜는 105mm 곡사포(1951. 7. 10.).
  적진을 향해 불을 뿜는 105mm 곡사포(1951. 7. 10.).
ⓒ NARA

관련사진보기

   
 미 해군 전투비행기가 원산 상공을 초계비행하고 있다(1951. 7. 15.).
 미 해군 전투비행기가 원산 상공을 초계비행하고 있다(1951. 7. 15.).
ⓒ NARA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정영복 지음 <6.25전쟁사>를 참고하여 썼음을 밝힙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30여년 교사생활 후 원주에서 지내고 있다. 장편소설 <허형식 장군> <약속> <용서>, 역사다큐 <항일유적답사기><영웅 안중근>, 사진집<지울수 없는 이미지> <한국전쟁 Ⅱ> <일제강점기> <개화기와 대한제국> <미군정 3년사> 등.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