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뉴 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 압승한 버니 샌더스 민주당 대선경선후보
 버니 샌더스 의원. 사진은 지난 2016년 2월의 모습.
ⓒ 연합뉴스/EPA

관련사진보기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권 주자들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겠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는 11일(현지 시각) 20명의 민주당 대선 주자들에게 '비핵화와 관련해 중요한 양보가 없는데도 북한 지도자를 만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접근 방식을 계승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15명이 긍정적으로 답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 여론조사에서 1~3위를 달리는 상위권 후보들이 김 위원장을 만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선두주자 바이든 전 부통령은 "세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구체적인 약속 이행은 없었다"라며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북한을 포함해 새로운 시대의 군축 합의를 갱신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진전하기 위해 협상팀에 힘을 실어주고, 동맹국과 중국 등 다른 나라들과 지속적인 캠페인을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런 의원은 "북한 문제의 최우선 순위는 강력하고 검증 가능한 합의를 통해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확장하거나 핵 전문 지식과 인력을 다른 나라들에 수출하는 것을 막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어떤 정상회담도 분명한 전략의 일부가 돼야 한다"라며 "(북미정상회담은) 동맹국과 파트너국들과의 협력으로 진행되고 미국의 이익을 증진시키기 위해 고안되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대선에서 '진보 돌풍'을 일으켰던 샌더스 의원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합의를 향해 나아가는 최선의 방법이라는 판단이 서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샌더스 "김정은 만남이 최선이라면 그렇게 할 것"

유력 대권 주자는 아니지만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 피터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밴드시장, 기업가 출신 앤드루 양 등은 대북 제재 완화까지 거론하며 조건 없이 김 위원장을 만나겠다고 답했다.

해리스 상원의원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 폐기를 위해 진지하고 검증 가능한 조치를 취한다면, 북한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선별적 제재 완화를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티지지 시장도 "북한 비핵화와 동북아 지역 평화로 이어지는 포괄적 협정의 구체적 조건을 협상하기 위해 실무진과 연계된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김 위원장과 직접 만나겠다"라고 밝혔다. 

반면, 훌리안 카스트로 전 주택도시개발 장관,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등 4명은 즉답을 피했으며 조 세스탁 전 하원의원은 김 위원장을 만나지 않겠다고 답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