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변광용 거제시장은 11일 거제시청 시장실에서 대우조선해양에서 일하다 해고된 청원경찰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11일 거제시청 시장실에서 대우조선해양에서 일하다 해고된 청원경찰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 거제시청

관련사진보기

 
변광용 경남 거제시장은 "청원경찰 부당해고 문제에 대해 대우조선해양이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11일 거제시청 시장실에서 대우조선해양에서 일하다 해고된 청원경찰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 참석자는 대우조선해양이 고용주로 자회사였던 ㈜웰리브와 근로계약을 맺은 후 지난 4월 경영상의 이유로 정리해고된 26명의 청원경찰들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해고자들은 청원경찰의 고용주가 대우조선해양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해고자들은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6월 경남지방노동위원회가 해고자들이 제출한 부당해고 구제신청에 대해 '부당해고' 판정이라고 '전부인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중노위에 재심신청을 하여 시간끌기를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대우조선노조와 연대하여 수차례 공문을 발송하였음에도 답변이 없는 상태로 소송이 지연되면 가족의 생계가 위협받는 심각한 상황으로 향후 원만하게 해결이 안 될 시 강경투쟁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고자들은 "거제시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복직 또는 선복직 후 소송진행'이라는 분회의 입장을 회사측에 전달하고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변 시장은 "오늘 간담회에서 요구한 사안들이 빠른 시일 내 해결될 수 있도록 대우조선해양측에 강력히 전달하고 촉구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변 시장은 "시민의 생존권이 달린 문제인 만큼 회사측에서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는 것이 시의 분명한 입장임을 전달할 것"라고 했다.

태그:#변광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