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손바느질로 옷을 짓는다고? 내 집을 내 손으로 짓는 것보다 한결 더 가까이 할 수 있는 내 손을 움직여 만들어 낼 수 있는 것. 내 옷을 지을 수 있다! 할머니, 증조할머니에게서나 듣던 이야기라고 하지 말자. 그 시절은 고행이었지만 이젠 바느질은 명상의 범위에도 들었다는 기사를 접하기도 한다. 즐기면서 만들어보자. 
  
 손바느질로, 옷 짓는 책 지은이:이영희 출판사:푸른씨앗
 손바느질로, 옷 짓는 책 지은이:이영희 출판사:푸른씨앗
ⓒ 이영희

관련사진보기

 
패스트푸드에 슬로우푸드의 반격이 도도하듯, 패스트패션이 대세인 요즘엔 슬로우패션의 흐름도 있어야 한다고 믿고, 그 한 자락을 붙잡고 갑니다. 많이 만들기 위해 바느질하는 것이 아니라, 꼭 필요한 것을 딱 맞게 갖기 위해서 바느질합니다.
     
소소한 삶이 대세가 되어가는 시대. 옷을 손바느질만으로 어렵지 않게 만들수 있다면 한번 도전해 보지 않을 이유가 있을까. 복잡하지 않은 재단으로 실과 바늘로 내 옷을 뚝딱하고 만들어 낼 수 있게 지도해 주는 책이다.  

8가지의 옷에 대한 이야기와 짓는 법. 조끼나 원피스로도 변신 가능한 크로스 앞치마부터 생각만 해도 답답한 브라를 넉넉하게 만드는 방법까지 실생활에서 편안하게 지어 입을 수 있는 옷 이야기다. 직접 손으로 그린 재단 그림과 글씨는 지은이의 따뜻함까지 느껴진다.

부록에는 양면 가방, 커피 필터 그리고 요즘 대세인 면 생리대 만드는 방법이 있다. 면생리대를 만드느라 바느질을 시작했다는 지은이. 오랜 기간 동안 조금씩 변형을 하면서 만들어 냈다는 동그라미 생리대의 기발함은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한 땀 한 땀 스스로 만든 옷은 오래 입고 간직할 수 있는 명품이다. 깔끔한 디자인에 얇은 책, 곁에 두고 이제 바느질을 해보자.

(* 이영희 작가 블로그: https://blog.naver.com/nearzoo)

손바느질로 옷짓는 책

코땀, 이영희 (지은이), 푸른씨앗(2019)


태그:#바느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여행, 맥주, 역사, 공부 그리고 복잡하지 않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