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홍인걸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에만 있는 영어표기?
 
ⓒ 홍인걸

관련사진보기


경북의 한 관공서 사무실이 3층에 위치해 있다. 지어진 지 좀 되어서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이다.
 
ⓒ 홍인걸

관련사진보기


볼 일을 보려면 계단을 이용해야 한다. 그런데 층간을 표시한 안내표지가 1th, 2th, 3th로 돼있다. 이는 잘못된 표기법으로, 1st(first), 2nd(second), 3rd(third) 이렇게 표기해야 옳다.
 
ⓒ 홍인걸

관련사진보기


관공서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드나드는 곳이다. 잘못된 영어식 표기는 눈쌀을 찌푸리게 만든다. 차라리 1층, 2층, 3층 이렇게 한글식으로 표현하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우리가 은연 중에 잘못 쓰는 영어식 표현이 많다. eye shopping은 window shopping이 맞고, 자동차 handle은 steering wheel이다.

외국에 가서도 이런 콩글리쉬에 익숙해져 있어서 영어를 일상 생활어로 쓰는 현지인들도 알아 듣기 힘든 영어를 구사할 때가 있다.

관공서에서 솔선수범해 옳은 영어표기를 써야 한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연하는 것을 놓아 버리면 삶은 가슴벅찬 도전이 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