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부가 한국 관광객의 일본 여행 취소에 따라 직접 피해를 입은 국외여행업체 등에 대한 특별융자를 실시한다. 정부는 이번 특별융자 사업을 시행하기 위해 최근 관광진흥개발기금 운용계획을 변경해 150억 원 규모의 긴급 특별융자 예산을 편성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10일 "최근의 한일관계 변화에 따른 방일·방한 여행수요 감소 등의 관광여건 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업계의 경영・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는 관광진흥개발기금 특별융자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이번 특별융자에서는 한국 관광객의 일본 여행 취소에 따라 직접 피해를 입은 국외여행업체에 대해 기존 2억 원이었던 운영자금 융자 한도를 5억 원으로 상향한다.

국내외를 여행하는 내국인 및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일반여행업의 경우에는 기존 한도인 10억 원을 그대로 유지한다. 또 융자금리로 기존 관광기금 융자조건인 1.5%보다 0.5% 인하된 1%의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특별융자 대상자는 기존에 사용하는 융자액이 있어도, 이와는 별도로 융자한도 내에서 추가적으로 융자를 받을 수 있다.

문체부는 "앞으로 특별융자를 받고자 하는 업체는 9월 11일부터 27일까지 한국관광협회중앙회(인사동 소재)에 방문해서 신청하거나 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고 안내했다.

특별융자의 구체적인 내용과 조건은 9월 10일(화) 문체부 누리집(www.mcs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10월 8일에 중앙회에서 개별적으로 선정 여부 결과를 통보할 예정이며, 선정된 대상자는 10월 10일부터 31일까지 융자취급은행에서 융자를 받을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피해 여행업체에 대한 신속하고 실질적인 특별융자를 통해 최근 한일관계 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업체가 경영에 도움을 받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