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추석 대목인 8일, 강원 동해 북평민속오일장은 추석빔을 준비하는 시민과 전통시장을 찾는 관광객들로 북적북적하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각종 행사가 취소됐지만, 예상보다 빨리 태풍이 소멸되면서 대목 장날인 8일 동해 북평 민속오일장은 시민들로 붐볐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해 북평민속오일장은 전국 최대 민속오일장의 하나로 민속과 문화적 가치가 높은 장이다. 소머리국밥, 마을 민속 놀이인 북평원님놀이 등으로 알려져 있다. 3일과 8일에 열리는 오일장이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이날 대목장에선 특히 햅쌀과 과일, 신선한 생선을 준비하는 이들이 많았다. 추석을 맞이해 여는 장터 볼거리 문화예술행사인 '나도 가수다' 예심을 통과한 예비 가수들도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장터를 찾은 오종식 동해문화원장은 "이곳 북평민속오일장은 과거 효가리와 전천 일부 등 세 차례 장터를 옮기며 지금의 장터에 자리를 잡았다. 우시장으로도 유명했던 곳이 산업화 현대화 과정에서 사라졌지만, 마을 민속 놀이인 북평원님놀이, 건립패 문화 등을 이어온 역사성이 있는 장터다. 역사와 문화를 재해석해 다른 장터와 차별화된 시장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