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시교육청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 대한 학교생활기록부(생기부) 유출과 관련, 로그(열람) 기록 조사에 착수한 서울시교육청이 '특이 로그 기록 1건'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기사 : '조국 후보자 딸' 생기부 열람기록, 이르면 '오늘' 나온다)

조사 상황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6일 오후 <오마이뉴스>에 "서울시교육청이 오늘 생기부 로그 기록을 열어봤는데 특이 접속기록이 한 건 나왔다"면서 "비정상적 열람을 한 사람은 조 후보자 딸이 다닌 한영외고 교직원"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경찰도 해당 교직원에 대한 신병확보를 위해 나선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긴급회의에 들어갔다. 경찰 쪽과도 긴밀한 연락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그 기록 조사에 대한 공식 발표는 빠르면 이날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비정상적 열람 사실이 확인됐다고 해서 생기부 유출자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교육계에서는 이번 생기부 유출이 검찰 쪽은 물론 사교육 업체나 대학에서 일어났을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조 후보자 딸이 대학이나 대학원 입시에서 학원의 도움을 받았을 경우 생기부 정보가 이곳에 넘어갔을 수 있다. 또한 한영외고는 조 후보자 딸의 생기부 기록을 대입 과정에서 대학에 제공한 바 있다.

댓글2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