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시는 6일 오후 7시 마산합포구 현동근린공원에서 예정돼 있던 찾아가는 음악회를 창원지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것으로 예보돼 오는 20일 오후 7시로 연기한다고 4일 밝혔다.

변경된 행사에는 현동 주민자치센터의 풍물팀, 현동초등학교 학부모로 구성된 마마파파밴드의 식전공연을 비롯해 창원시립합창단의 오프닝 공연이 준비되어 있으며,
이어서 트로트 가수 김용임, 임영웅, 이주현, 아이돌그룹 등 인기초청가수의 신나는 공연으로 이어져 시민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태그:#창원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