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영진 대구시장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며 4일 오전에도 1인 시위를 벌이자 김우철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이 같은 장소에서 맞불 시위를 벌였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며 4일 오전에도 1인 시위를 벌이자 김우철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이 같은 장소에서 맞불 시위를 벌였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권영진 대구시장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자진 사퇴를 주장하며 이틀째 1인 시위를 벌이자 더불어민주당 당직자가 맞불 시위에 나섰다. (관련 기사 : 권영진 대구시장 '조국 임명 반대' 1인 시위)

권 시장은 4일 오전 7시 30분부터 1시간 가량 대구 2.28기념중앙공원에서 '조국 임명 반대'라고 쓴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였다.

권 시장이 1인 시위를 벌이는 동안 바로 옆에서 김우철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도 '검찰개혁, 조국'이라고 쓴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였다.

김우철 사무처장은 "산적한 현안이 쌓여 있는데 권영진 대구시장이 여기서 시위나 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시정에 전념하시라는 의미로 1인 시위에 나섰다"고 말했다.

김 사무처장은 "인사청문회 법률에 따라 청문회를 열고 적격이나 부적격을 검증하면 되는데 야당이 주장하고 언론이 보도하니까 무작정 사퇴하라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권 시장이 시위를 그만둘 때까지 반대 시위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권영진 시장은 지난 3일 낮 12시부터 1시간 가량 1인 시위를 시작했다. 그러면서 조국 후보자가 사퇴할 때까지 오전 출근시간 이전에 1인 시위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