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마트
 이마트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 여성 고객을 성희롱하고 고객 정보를 불법으로 유출한 이마트 직원들이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관련기사 : 이마트 직원 단체 대화방에선 "미친 오크 같은 X").

이마트 본사는 4일 오후 서울 성동경찰서에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등의 혐의를 적시한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발장 내용을 검토해 모욕죄 등의 혐의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또 대구 등 사건발생 지역 경찰서로 넘길지도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장 내용을 검토하고 있으며 혐의 중 욕설 등이 포함돼 있어 모욕죄 등의 혐의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은 지난 3일 이마트 대구 월배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와 강원, 제주, 목포 등 이마트 전자매장에서 근무하는 직원 10여 명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공개했다.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이 3일 공개한 이마트 전자매장 매니저 단체 채팅방 대화 내용. 여성 성희롱과 고객을 비하하는 내용 등이 들어 있다.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이 3일 공개한 이마트 전자매장 매니저 단체 채팅방 대화 내용. 여성 성희롱과 고객을 비하하는 내용 등이 들어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화방에서 직원들은 수리를 맡긴 고객의 노트북에 든 여성 사진을 돌려보고 "몸매가 별로다" 등의 성희롱 대화를 나누었다. 또 대화방에서 여성 고객들을 향해 "돼지 같은 X들", "미친 오크 같은 X", "XX, 리액션 X같아서" 등 욕설을 했다.

시민단체들은 "이마트가 소비자 인권 침해와 성희롱, 개인정보 유출을 한 것은 심각한 사회적 범죄"라며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검찰에 수사를 촉구했다.

또 "일부 매니저들의 일탈은 개인들의 사적인 문제로 치부할 수 없는 기업 차원의 문제"라며 "관련 정황을 인지하고도 적극적으로 조치하지 않은 이마트의 최고 경영자 공개사과, 자체 조사 및 징계, 재발 방지 대책"등을 요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