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 홍성의 한 세차장에 걸린 일본 불매 현수막
 충남 홍성의 한 세차장에 걸린 일본 불매 현수막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일본은 지난 달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고 경제적인 '도발'을 감행했다. 이에 대한 반발도 만만치 않다. 실제로 국내에서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차분한 분위기에서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일본 불매운동'은 언론 조명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도 국민들은 여전히 일본불매운동의 끈을 놓지 않고 각개 전투중이다. 충남 홍성에 살고 있는 강상희(47)씨는 홍성읍에서 자동차 세차장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지난 7월말 홍성에서는 처음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관련된 현수막을 내걸었다.

홍동면이 고향인 강씨는 지난해 고향으로 귀촌했다. 강씨는 "치열한 경쟁이 무한 반복되는 '서울살이'가 싫었다"고 했다. 그가 운영하고 있는 세차장 앞에는 '일본 불매운동 저도 동참합니다'라는 문구가 새겨진 현수막이 붙어 있다.

강씨는 현수막을 붙인 이유에 대해 "현수막을 붙여 놓는다고 해서 큰 영향력은 없겠지만 그럼에도 내가 가진 생각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국민들이 한 뜻으로 의사 표시를 하면 일본도 긴장하지 않을까 싶기도 했다. 불편해 하는 분들도 간혹 있다. 하지만 좋은 취지라며 공감하는 분들이 많다"고 귀띔했다.

그는 또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똑같은 마음이 아닐까 싶다. 폭력을 행사한 측에서 사과를 해야 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다"라며 "하지만 일본은 돈 몇 푼 주었으니 끝난 것이 아니냐는 식으로 나오고 있다. 그런 식의 태도는 개인과 개인 사이에서조차도 불쾌감을 줄 수 있다"고 꼬집었다.

대다수 국민들이 그렇겠지만 강 씨도 일본 사람들에 대한 감정은 전혀 없다고 했다. 하지만 그는 아베 정권의 제국주의적인 태도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는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다. 비록 작지만 일본 제국주의에 경고의 목소리를 내고 싶었다는 것이다.

"일본 사람들이 무슨 잘못이 있겠나. 일본의 제국주의를 경계하는 것뿐이다. 며칠 전 독일 대통령(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은 폴란드를 방문해 사과했다. 그런 모습이 상당히 부럽게 느껴졌다. 일본은 아직도 우리나라를 일본이 흔들면 언제든 흔들릴 수 있는 약소국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 일본의 진심어린 사과가 있어야 한일 양국의 관계도 개선될 수 있다."
 
 지난 3일 충남 홍성의 한 세차장에서 강상희씨를 만났다.
 지난 3일 충남 홍성의 한 세차장에서 강상희씨를 만났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부작용까지는 아니지만 불매 운동의 불똥은 엉뚱한 곳으로도 튀었다. 강씨의 세차장에는 이따금 일본 자동차를 타고 오는 고객들도 있다. 정문에 붙여 놓은 현수막 때문인지 일본 차량 소유주들은 "고맙고, 미안하다"는 표현을 종종 한다고 했다.

그는 "일본차 차주들은 요즘 주차하는 것도 창피하고, 세차장에 들어오는 것도 민망하다는 말을 하곤 한다. 당장 폐차하고 싶은데, 그럴 수가 없다고 호소하는 분들도 있다. 그분들도 국민들에게 일정 부분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강씨는 앞으로도 현수막을 계속 걸어 놓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사실 난 일본을 좋아한다. 일본 여행도 가고 싶고 일본사람들과 교류도 하고 싶다"며 "하지만 일본의 제국주의적 태도에 대해서 만큼은 화가 난다. 일본은 한국이 예전처럼 약한 나라가 아니란 사실을 인정할 필요가 있다. 현수막은 내릴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강씨는 인터뷰 말미에 "상호는 반드시 모차이크 처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물론 현수막을 내건 것이 부끄러워서가 아니다. 세차장을 광고하기 위해 현수막을 내건 것으로 오해를 받을까봐 서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