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푸드플랜 설명회가 진행되고 있다.
 푸드플랜 설명회가 진행되고 있다.
ⓒ <무한정보> 김두레

관련사진보기


충남 예산군이 건강한 지역 먹거리 순환체계를 구축하는 '푸드플랜'에 첫발을 내디뎠다.

'푸드플랜(먹거리 종합계획)'은 지역 먹거리에 대한 생산·유통·소비 등을 하나의 선순환 체계로 묶어 지역구성원에게 안전하고 좋은 식품을 공급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종합적 관리시스템이다.

유럽과 북미에서는 2000년대 초반부터 각 도시별 계획을 운영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2015년 전주시와 2017년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수립했다. 농림축산식품부도 지역단위 푸드플랜을 활성화하기 위해 관련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

예산군은 8월 26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각 부서 담당자 등 30여명이 모인 가운데 '푸드플랜 예비계획 수립을 위한 실무자 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발표자로 나선 지역농업네트워크 충청협동조합 김기현 본부장은 이에 대한 개념과 의미, 지향점 등을 설명했다.

푸드플랜은 ▲ 먹거리 정의 실현(불평등해소, 먹거리 기본권) ▲ 환경친화적 생산·유통·소비·폐기 순환 체계 구축 ▲ 지역사회 활성화(사회적경제, 먹거리경제, 일자리창출, 공동체 회복) ▲ 도농상생을 목표로 한다.

지자체가 지역 영세소농의 안정적 소득보장 구현을 목표로 펼치는 '로컬푸드'보다 확장된 개념이다.

김 본부장은 "단순한 농산물 소비지만 '지역구성원이 어떤 먹거리를 먹는 것이 건강과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지' '주민들이 나트륨과 당을 줄이는 식습관을 갖도록 정책적으로 어떻게 접근할 수 있을지' 등 아주 기본적인 고민들부터 그 계획이 구체화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산군은 인구가 줄고 있기 때문에 관광과 연계한 외식산업분야를 푸드플랜에 어떤 형태로 끌어올지가 중요한 지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욱 농정유통과장은 "올해 안으로 예비계획을 수립한 뒤 내년 실행계획을 수립해 농림축산식품부 지원사업 선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오늘은 군 관계자들이 푸드플랜을 이해하기 위해 모인 자리다. 건강한 먹거리 계획이 나올 수 있도록 각 부서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정부는 '국가 푸드플랜 기본방향'을 제시했다. 충남도는 광역 시범사업에 선정돼 올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도내 아산·청양·홍성에서 푸드플랜을 수립해 운영하고 있으며 서산·당진·부여군이 기본 계획을 수립 중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남 예산군에서 발행되는 <무한정보>에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본인이 일하고 있는 충남 예산의 지역신문인 무한정보에 게재된 기사를 전국의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픈 생각에서 가입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마음만은 우리도 아이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