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애플의 사설 수리점 순정 부품 판매 정책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애플의 사설 수리점 순정 부품 판매 정책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애플이 공식 서비스센터가 아닌 사설 수리점에도 아이폰의 순정 부품과 장비를 공급하기로 했다.

AP,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각) 애플은 사설 수리점에 아이폰 부품과 장비를 판매하는 새 정책을 발표했다. 

그동안 미국에서 보증 기간 내 아이폰 수리를 받기 위해서는 애플 공식 서비스센터나 전자제품 판매점 '베스트 바이'를 방문해야 했고, 사설 수리점은 애플로부터 순정 부품이나 장비를 구입할 수 없었다.

다만 애플은 사설 수리점이 순정 부품과 장비를 구입하기 위해서는 애플로부터 인증을 받은 기술자(qualified technicians)를 보유하고 있어야 하고, 보증 기간이 만료된 아이폰에 국한된다는 조건을 달았다.

애플은 북미와 유럽, 아시아 등 20개 사설 수리점들과 이 프로그램을 시험 운용한 결과 성공적인 성과를 거뒀으며, 미국을 시작으로 다른 국가들로 확대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애플의 최고운영책임자(COO) 제프 윌리엄스는 "수리가 필요할 때 고객은 수리가 올바르게 이뤄졌다는 확신을 가져야 한다"라며 "가장 안전하고 믿을 만한 수리는 훈련된 기술자가 순정 부품을 사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은 아이폰 판매 실적이 떨어지고 있는 애플이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새로운 수리 정책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과거와 달라진 획기적 변화"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