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계속 미뤄지는 국회 인사청문회 대신 국민청문회가 열린다면 출석할 뜻을 밝혔다.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한 그는 "매일매일 저의 주변과 과거를 고통스럽게 돌아보고 있다, 많이 힘들다"면서도 "그렇지만 앞으로도 국민들의 비판과 질책, 달게 받겠다"고 했다. 그는 "장관후보자로서 어떠한 형식의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국회 청문회가 열리면 지금 제기되고 있는 모든 것에 대하여 답변할 것"이라고 했다.

국회청문회 답보... 국민청문회로 돌파?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길에 발표문을 들고 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발표문을 들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여야 의견차가 좁혀지지 않아 좀처럼 청문회 일정이 나오지 않고 있다. 22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실체적 진실을 국민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를 갖도록 해야 하는 것 아닌가, 국민청문회를 검토해보겠다"고 말한 이유다. 소관 상임위인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이 없는 정의당은 같은 날 오후 당 명의 소명요청서를 조 후보자에게 보내기도 했다(관련 기사 : 심상정 "조국, 칼날 위에 선 자세로 해명해야").

8월 9일 후보자로 지명됐고, 8월 14일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로 넘어가면서 온갖 논란과 의혹이 열흘 동안 쏟아지고 있다. 아직 청문회가 열리지 않은 만큼 조 후보자가 출근길 취재에 응하며 2~3분 발언하는 것과 언론 보도 후 해명자료를 내는 것만으로는 충분한 해명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는 여론도 있다.

23일 조 후보자 역시 "민주당에서 국민청문회를 제안한 것이나 정의당에서 소명요청서를 보내준 것은 국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국민청문회가 준비될 경우 당연히 출석해 답하고 국민청문회의 형식이 정하는 대로 따르겠다"며 "정의당 소명 요청에도 조속히 응하겠다"고 말했다. '3일 동안 청문회를 진행하자'는 자유한국당의 제안을 두고는 "처음 듣는 얘기인데, 정당에서 알아서 합의할 사항"이라며 거부하진 않는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여전히 거센 반대... 서울대, 고대에선 집회 예정

하지만 지금까지 나온 의혹만으로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선 부적격이라며 반대하는 의견도 높다. 이날 후보자 사무실 앞에선 21일부터 이어진 보수단체 기자회견이 또 열렸고, 오후에는 조 후보자가 교수로 재직 중인 서울대학교와 후보자 딸 입시 문제가 불거진 고려대학교에서 각각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린다. '비선실세'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부정입학에 조 후보자 딸을 대입하는 이들도 있다.

- 밖에서도 집회가 열리고 대학생들이 집회도 한다. (딸 문제를) 국정농단에 비유할 만큼 여론이 좋지 않은데 혹시 사과할 생각은 없나.
"그런 비판과 질책, 겸허히 받아들이고 성찰하도록 하겠다."

조 후보자는 또 딸의 부정입학 의혹을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한 데에는 "변함없다"고 말했다. 다만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나'는 질문에는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 자신이 참여한 학술대회에서 딸이 인턴활동을 한 게 문제될 수 있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냐는 물음에도 말을 아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도 대답하지 않은 채 엘리베이터에 올라탔다.

참여연대 "실망과 분노가 쌓여있다... 성실히 소명해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한편 참여연대는 전날 "조 후보자는 제기된 특권 의혹에 대해 보다 진지하고 성실하게 소명해야 한다"는 논평을 냈다. 조 후보자는 2000~2005년 이 단체 사법감시센터 부소장과 소장을 역임하는 등 오랫동안 회원으로 활동해왔다.

참여연대는 조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논란의 바탕에는 "특권층으로 지칭되는 그들만의 경로가 존재하고, 정부가 천명한 기회의 평등, 과정의 공정, 결과의 정의로움이라는 것이 한낱 헛된 꿈일 수 있다는 실망과 분노가 놓여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직은 공정한 법의 집행을 책임지고,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수행해야 하는 자리"라며 "후보자의 도덕성과 신뢰성 검증뿐만 아니라 가족들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한 검증은 불가피하다"고 했다.

참여연대는 "의혹들을 가짜뉴스 또는 근거 없는 공세로 몰아붙이기보다 시시비비를 분명히 가리고, 본인이 충분하게 해명할 필요가 있다"며 조속한 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또 "한국당은 청문회 기일에 합의하지 않은 채 장외공세를 이어갈 것이 아니라 최소한 국회에서 인사청문 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4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