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 마산합포구 만날고개2번길에 설치된 ‘표시등’과 ‘전광판’.
 창원 마산합포구 만날고개2번길에 설치된 ‘표시등’과 ‘전광판’.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운전자한테 오르막‧내리막 경사로는 공포의 대상이다. 반대편의 차량 진입 여부를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차량 진입 여부를 알려주는 시설이 생겨 '안심'할 수 있게 되었다.

창원 마산합포구 만날고개2번길에 새로운 교통안전시설물이 설치된 것이다. 이곳에는 반대편 차량 진입을 알 수 없어 교통사고가 빈번했던 도로였다.

이번에 설치된 안전시설물은 경사도로의 진입차량 유무를 알려주는 '표시등'과 '전광판'이다. 경사로 반대편에 차량이 진입하면 바닥에 설치된 '표시등'이 발광하고 차량이 멈추도록 전광판에 '전방차량진입중' 문구가 점멸함으로써 운전자의 안전운행과 보행자 안전통행을 유도하게 된다.

창원시 마산합포구는 "도로를 평탄하게 선형공사를 할 수도 있지만 도로에 접한 주택과 중간 접속도로로 인해 많은 사업비가 필요로 하여 적은 예산으로 교통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차량 알림 안전시설물' 설치로 도로를 개선하게 되었다"고 했다.

장진규 마산합포구청장은 "이번 교통안전시설물 설치로 운전자가 반대편에서 마주 오는 차량을 쉽게 인식할 수 있고, 교통사고 감소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교통사고 예방과 지역주민들의 통행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