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칠우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남칠우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지역 야당 내부에서도 곤혹스런 입장을 나타냈다.

남칠우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은 22일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가 법적인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국민들은 법적 문제가 아닌 도덕성 부분에 대해 지적하고 분노하고 있다"며 "현재 상황이 매우 안타깝고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남 위원장은 "조 후보자가 잘못된 점은 시인하고 반성하는 태도를 보여줘야 한다"며 "시당에 민주당을 지지한다는 시민들로부터 '사법개혁을 추진할 인사가 조국 후보자 하나 밖에 없느냐'는 항의성 전화도 온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조국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옳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할 말은 있지만 아끼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남 위원장은 또 내년 총선에서 김부겸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수성갑에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출마해 빅매치가 벌어질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김 전 위원장이 대구 수성갑에 출마하면 김 의원은 복 받은 것"이라며 김 전 위원장을 평가 절하했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은 수성구를 잘 모른다"며 "김 의원과 같이 내공과 외공을 겸비한 사람은 찾기 힘들다. 김 전 위원장이 온다면 고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 위원장은 내년 총선에서 대구의 12석 가운데 민주당이 5석 정도는 승리해야 대구가 발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대구·경북에서 차기 총선을 제대로 준비하기 위해서는 지역 특수성을 감안해 늦어도 12월 예비후보 등록 전까지 본선 후보를 확정해야 한다고 본다"며 "대구경북은 다른 지역과 달리 무조건 경선을 치르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