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월드 허리케인 놀이기구 입구.
 대구 이월드 허리케인 놀이기구 입구.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가 이월드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를 계기로 고용친화 대표기업 선정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 다리 절단 사고 대구 이월드 '고용친화기업' 선정돼 논란)

대구시는 내년부터 고용친화 대표기업을 선정할 때 고용증가 부분에서 비정규직을 제외한 정규직 근로자만을 대상으로 하도록 고용지표 평가를 개선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이월드가 비정규직을 대거 고용해 비정규직 비율이 두 배로 늘었는데도 대구시가 지난달 고용친화 대표기업으로 선정한 사실이 드러나 비난을 받은 데 따른 조치다.

대구시는 "고용친화 대표기업은 공모를 신청한 기업에 대해 고용성장성과 고용복지 지표를 중심으로 요건심사와 현장실태조사, 심층평가를 통해 선정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용성장성은 고용보험의 피보험자수를 기준으로 산정하고 있으나 비정규직 근로자도 포함돼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있다"고 시인했다.

대구시는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내년부터 고용친화 대표기업 신청자격을 비정규직을 제외한 정규직 근로자수 5명 이상 증가한 기업만을 대상으로 하겠다고 약속했다.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앞으로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우수기업 발굴에 더 신중을 기해 기업들에 고용친화 경영분위기를 확산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지난 2016년부터 매년 고용친화 대표기업을 선정하고 최대 2000만 원의 고용환경개선비를 지원해왔다. 올해까지 대구시가 선정한 고용친화기업은 모두 59개 기업이다. 하지만 이월드 문제를 계기로 시민단체들은 그동안 선정된 고용친화기업에 대해 전수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