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현종 국가안보실 차장과 비건 대북특별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 전 악수하고 있다. 2019.8.22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 전 악수하고 있다. 2019.8.22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2일 "북미 간에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김현종 2차장은 이날 낮 서울 정부종합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면담을 마치고 나오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기자들이 '북미 간 대화 재개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의 근거는 무엇이냐'고 묻자 김 차장은 "정확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 저는 곧 이뤄질 것이라고 본다, 그런 인상을 받았다"고 답했다.

그는 또 "비핵화 프로세스에 대해 한미 간에 긴밀히 협조가 되고 있다. 비건 대표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이 워낙 서로 간 신뢰가 있기 때문에 아마 모든 것이 다 공유가 되고, 우리하고는 일이 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또 "지금까지 북한의 우리(남한)에 대한 계속적인 비판 멘트에 (대응을) 절제한 것에 관해 미국 측에서는 높이 평가한다. 지속적으로 우리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절제한 것에 대해서 매우 많이 평가한다"라고 했다.

북한이 이날 외무성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강도 높게 한국 측을 비난한 것에 대해서도 김 차장은 "하여튼 저는 잘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차장과 비건 대표 간 이날 면담에서는 한일 정보보호협정 관련 논의도 이뤄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 차장은 "한미일 관계에 대해서도 비건 쪽에서 먼저 언급을 했다"면서 지소미아와 관련한 언급도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차장은 지소미아와 관련한 미국 측의 구체적인 입장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김 차장은 "오늘 NSC 회의가 있는데 회의에서 신중히 검토할 것"이라며 "우리 국익에 합치하도록 판단을 잘해서 내용을 결정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통해 지소미아의 연장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