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고성에 유스호스텔이 건립된다. 백두혼 고성군수는 22일 오전 군청 중회의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스포츠마케팅과 체류형관광의 기반이 될 유스호스텔 건립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계획을 설명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22일 오전, 군청 중회의실에서 언론브리핑을 가졌다. 최근 고성군숙박업협회는 유스호스텔 건립에 부정적이다.

고성군은 지난해 백 군수 취임 이후 공격적인 스포츠마케팅을 벌여 전지훈련팀과 각종 대회를 유치해온 것이다. 고성군은 지난해 7월 이후, 18개 대회를 유치해 선수와 관계자 1만 8450여명, 전지훈련팀 13개 종목 739팀 1만 2890여명이 다녀갔다고 했다.

고성군은 올해 20개 대회 개최로 2만 2000여명, 전지훈련팀은 15개 종목 800팀 1만 4500여명이 방문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른 경제 파급 효과도 크다는 것.

백 군수는 "전국 규모 개최시 마다 숙박 문제가 지적돼왔고 고성군에 다양한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지만 기반시설이 부족해 스쳐가는 도시로 인식되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유스호스텔은 고성군 고성읍 신월리 산 10번지 일원 군유지에 스포츠마케팅과 체류형 관광에 기반에 건립이 추진된다.

유스호스텔은 사업비 100억원을 투입해 2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지하 2층~지상 4층 규모로 오는 10월 사업 타당성 조사를 완료해 2021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비는 고성 하이화력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는 고성그린파워(주)의 상생협력기금으로 마련되며 유스호스텔 신축 후 군에 기부채납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와 함께 유스호스텔을 활용해 전국 공공기관, 단체, 기업체의 각종 세미나 및 연수를 유치하는 마이스(MICE)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고성군은 "유스호스텔을 중심으로 한 전통시장, 고성오광대, 당항포관광지 등으로 교육체험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고성권역 체류형 해양레포츠단지 조성과 연계한 관광마케팅으로 학교 수학여행, 대학생 등 체류형 여행객을 유치할 예정"이라고 했다.

고성군은 여름·겨울에 전국(도)단위 대회와 전지훈련팀을 유치하고 봄·가을에는 관광마케팅을 통한 관광객 유치로 사계절 내내 활용되는 유스호스텔로 운영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유스호스텔 이용 대상은 전지훈련과 대회참가팀, 초·중·고등학교 단체 체험학습 학생, 청소년과 가족 단위 관광객으로 제한하고, 일반 숙박업소와 차별화된 가족‧단체숙소에 적합한 4~6인실로 운영된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지난 5월 당항포에 국제대회인 고성아이언맨70.3대회 유치 당시 선수와 관계자들은 아시아권에서는 이만큼 좋은 조건을 갖춘 경기장이 없다며 극찬했다"며 "그러나 호텔이나 유스호스텔이 없는 숙박시설 문제를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고 했다.

그는 "유스호스텔 건립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고성군의 생존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행정은 결정하면 집행해야한다. 그의 전제조건은 군민의 행복과 고성군의 발전을 위한 것이다"며 "유스호스텔 건립은 고성군의 경기부양을 위한 것이지 이를 통한 군 수익사업에 대한 생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숙박업소와 관련해 백 군수는 "숙박업소와는 계속적인 소통과 대화를 통해 이들의 요구를 적극 수용하겠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