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현종 국가안보실 차장과 비건 대북특별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 전 악수하고 있다. 2019.8.22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 전 악수하고 있다. 2019.8.22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2일 오전에 만나 북미실무협상 재개와 한일군사정보보보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문제 등을 논의했다.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에 도착한 김 차장은 '비건 대표와 어떤 논의를 하는가, 지소미아 연장 문제도 논의에 포함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면담 끝나고 보자, 면담 끝나면 코멘트 하겠다"라고 짧게 말한 뒤 면담 장소로 이동했다.

10분 뒤 청사에 모습을 드러낸 비건 대표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한편, 이날 김 차장 도착 직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청사에 모습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정 실장은 '비건 대표를 만나러 온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정 실장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지소미아 연장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청사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장과 비건 대표는 이날 면담에서 곧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북미실무협상과 관련해 양국의 비핵화 전략 공조방안을 조율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1일 비건 대표는 외교부에서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북한의 카운터파트로부터 (소식을) 듣는 대로 실무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라며 북측을 향해 비핵화 협상 재개를 촉구한 바 있다.

김 차장은 면담에서 정부의 지소미아 연장 검토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맞선 대응조치라는 점을 설명하고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의 부당성을 다시 상기시켰을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는 2박 3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미국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