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할 일도 안 하면서 가짜뉴스 생산공장으로 전락해선 안 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공세를 연일 펼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 말이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은 인사청문회를 할 것인지, 말 것인지 분명하게 대답하라, 또한 8월 30일까지가 사실상 인사청문회 법적 시한이라는 점을 명심하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즉, 한국당이 국회법에 명시된 인사청문회는 차일피일 미루면서 사실 관계도 다른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을 쏟아내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그는 "(한국당은) 아니면 말고 식 의혹을 부풀리고 과장해 조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인권살해에 가까운 비방을 반복하고 있다"면서 "심지어 가족 신상털기도 모자라 (조 후보자) 선친 묘비까지 터는 일까지 있었다. 패륜에 가까운 일이다. 이러한 광기에 참담한 심정"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이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한 한국당의 공세엔 정략적 목적이 있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한국당이) 인사청문회를 통해 사법개혁을 저지하고 문재인 정부의 모든 개혁 정책을 좌초시키겠다는 의도가 분명하다"며 "'한일 경제전' 와중 (한국당에) 쏟아진 국민 비판을 지워버리고 문재인 정부를 흔들려는 정략적 의도도 다분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 후보자 관련 검증보도를 쏟아내고 있는 언론을 향한 우려도 표했다. 이 원내대표는 "일부 언론이 일방적인 비방을 '팩트체크'·'크로스체크' 않고 잘못된 내용의 확대 재생산에 일조하고 있는 점이 매우 유감스럽다"며 "언론도 이런 식의 잘못된, 광기어린 가짜뉴스 유포를 자정해달라. 인사청문회에서 제대로 검증하고 국민들의 판단을 기다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