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악수하는 한일 외교장관 (베이징=연합뉴스) =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3국 회담을 마친 뒤 한일 양자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8.21 [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3국 회담을 마친 뒤 한일 양자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8.21 [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일 외교장관이 20일 만에 마주 앉았지만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 등을 놓고 입장차이만 확인하고 헤어졌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각) 오후 2시 중국 베이징 구베이수이전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진행했다. 35분간 열린 회담에서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강제징용 문제, 한반도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강 장관은 일본 정부가 지난 2일 각의를 통해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결정을 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상황의 엄중함을 지적하는 하면서 지금이라도 해당 조치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하지만 고노 외무상은 기존 일본 정부의 입장을 반복해 서로 간의 이견은 좁혀지지 않았다.

고노 외무상은 재한 일본인들의 안전에 대한 우리 정부의 관심을 희망했고, 강 장관은 일본의 혐한 분위기 아래 재일 한국인과 동포의 안전 확보와 피해 방지를 위한 일본 정부의 관심을 당부했다.

강 장관은 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엄중한 인식을 전달하면서 일본 정부의 현명한 결정을 촉구했다.

외교부 "고노, 지소미아 언급... 한국 측 원론적 답변 내놔"

외교부 당국자는 "이 자리에서 고노 외무상이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에 대해 언급했다"면서 "우리는 이를 검토하고 있는 원론적인 입장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또 이 당국자는 "이번 회담은 한일 외교 당국 간 대화를 복원시켰다는 그 자체에 의미가 있으며 수출 규제 당국 간 대화를 복원하는 게 '키포인트'"라며 "일본의 상황을 봐야 하며 외교 당국 간 대화를 이어가자는 공감대는 어느 정도 형성돼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회담 후 악수도 없이 헤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회담 후 굳은 표정으로 먼저 나왔으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여부에 대해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고노 외무상도 아무 말 없이 회담장을 떠났다.

한편, 고노 외무상은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끝난 뒤 일본 기자들에게 이런 시기야말로 교류가 필요하다며 양국 외교 당국 사이 대화 채널 유지의 중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