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측, 고 이희호 여사 조의문ㆍ조화 전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2일 오후 서울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고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북측의 조화와 조의문 전달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6.12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청와대는 21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 제기되고 있는 의혹과 관련해 "다른 장관 후보자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검증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조국이라고 해서 남들과 다른 권리나 책임을 갖고 있지 않다"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윤 수석은 "장관후보자들에 대한 언론의 검증이 계속되고 있다"라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의혹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라고 짚었다. 이어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지만,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을 부풀리고 있기도 하다"라면서 "또 후보자가 하지 않은 일들을 '했을 것이다' '했을 수 있다' '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식의 의혹 제기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윤 수석은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며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청문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와 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동생이 위장 이혼을 했다는 주장, 조 후보자의 딸이 불법으로 영어논문의 제1저자가 됐다는 주장, 그 논문으로 대학에 진학했다는 주장은 사실인지 거짓인지 반드시 청문회서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수석은 "조 수석이라고 해서 남들과 다른 권리와 책임이 있지 않다"라며 "다른 후보자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검증을 받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의 사퇴를 거론한 신평 변호사와 관련,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대법관으로 추천했던 인사였다는 언론보도에 대해서 윤 수석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의 음주운전, 폭력, 자녀 이중국적 의혹 보도에 대해서도 그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그런 의혹도 국회에서 청문회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