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월 이용마 MBC 기자와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 찍은 사진.
 지난 2월 이용마 MBC 기자와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 찍은 사진.
ⓒ 이용마 기자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이용마 기자의 치열했던 삶과 정신을 기억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세상을 떠난 고 이용마 MBC 기자를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오늘 아침 이용마 기자가 우리 곁을 떠났다"라면서 "그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용마 기자의 삶은 정의로웠다"면서 "젊은 기자 시절 우리 사회 곳곳에 뿌리박힌 기득권의 부정과 부패에 치열하게 맞서 싸웠고, 국민에게 공영방송을 돌려주기 위해 가장 험난한 길을 앞서 걸었다"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글에서 이 기자와의 개인적 인연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주자 시절인 2016년 12월과 올해 2월 두 차례에 걸쳐 고인을 문병한 바 있다.

그는 "2012년 MBC 노조의 파업 때 이용마 기자를 처음 만났다, 전원 복직과 언론의 자유를 약속했지만,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하면서 그 약속을 지킬 수 없었다"라면서 "2016년 12월, 복막암 판정을 받고 요양원에서 투병 중이던 그를 다시 만났고,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함께 이야기했다"라고 회고했다.

문 대통령은 "촛불혁명의 승리와 함께 직장으로 돌아온 이용마 기자의 모습이 아직 눈에 선하다, 그러나 2019년 2월 17일, 자택 병문안이 마지막 만남이 됐다"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이용마 기자의 치열했던 삶과 정신을 기억하겠다"라면서 "정부는 이용마 기자가 추구했던 언론의 자유가 우리 사회의 흔들릴 수 없는 원칙이 되고 상식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고인의 빈소에 조화를 보냈고,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조전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듣고 싶다 “MBC 뉴스 이용마입니다” 지난 2012년 MBC 파업을 이끌었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복직한 이용마, 박성제, 박성호 기자가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한 뒤 구성원들의 안내를 받으며 보도국으로 들어서고 있다.
▲ 듣고 싶다 “MBC 뉴스 이용마입니다” 지난 2012년 MBC 파업을 이끌었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복직한 이용마, 박성제, 박성호 기자가 2017년 12월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한 뒤 구성원들의 안내를 받으며 보도국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이용마 기자의 치열했던 삶과 정신을 기억하겠습니다"

오늘 아침 이용마 기자가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다시 기자의 자리로 돌아와 주길 바랐던 국민의 바람을 뒤로 한 채 먼 길을 떠났습니다. 그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합니다.

이용마 기자의 삶은 정의로웠습니다. 젊은 기자 시절 우리 사회 곳곳에 뿌리박힌 기득권의 부정과 부패에 치열하게 맞서 싸웠고, 국민에게 공영방송을 돌려주기 위해 가장 험난한 길을 앞서 걸었습니다.

저는 2012년 MBC 노조의 파업 때 이용마 기자를 처음 만났습니다. 전원 복직과 언론의 자유를 약속했지만,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하면서 그 약속을 지킬 수 없었습니다. 2016년 12월, 복막암 판정을 받고 요양원에서 투병 중이던 그를 다시 만났고,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함께 이야기했습니다.

촛불혁명의 승리와 함께 직장으로 돌아온 이용마 기자의 모습이 아직 눈에 선합니다만, 2019년 2월 17일, 자택 병문안이 마지막 만남이 되었습니다. 병마를 이기면 꼭 MBC로 돌아와 사회적 약자를 살피는 방송을 하고 싶다는 바람은 이제 동료들의 몫이 되었습니다.

언론의 자유를 위한 험난한 투쟁에서, 또 그 과정에서 얻은 병마와 싸울 때, 이용마 기자는 늘 환하게 웃었습니다. 이용마 기자의 이름은 '언론자유'를 위한 투쟁의 역사에 길이 남을 것입니다.

이용마 기자의 치열했던 삶과 정신을 기억하겠습니다. 정부는 이용마 기자가 추구했던 언론의 자유가 우리 사회의 흔들릴 수 없는 원칙이 되고 상식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나갈 것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