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종훈 의원이 국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김종훈 의원은 21일 자유한국당의 장외 조국 후보 때리기를 비판하고 국회 인사청문회를 요구했다
 김종훈 의원이 국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김종훈 의원은 21일 자유한국당의 장외 조국 후보 때리기를 비판하고 국회 인사청문회를 요구했다
ⓒ 김종훈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김종훈 민중당 의원(울산 동구)이 야권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 제기와 관련 "자유한국당은 장외청문을 멈추고 국회에서 검증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21일 논평을 내고 "조국 후보 때리기에 주요부처 인사청문회가 개점휴업 상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오늘(21일) 겨우 확정된 여성가족부와 농림수산부를 제외한 5개 부처는 청문회 일정조차 잡지 못했다"며 "결산은 물론이고 예정된 국정감사에도 영향을 주지 않을지 걱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법정기한을 어기면서까지 9월에 열자고 고집한다"면서 "의혹과 여론몰이로 조국 후보를 낙마시키고 추석연휴 보수지지층이나 모으겠다는 속셈 아닌가"고 반문했다. 

또한 "법률이 정한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하고 이른바 '장외청문"으로 버티는 구태에 깊은 유감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종훈 의원은 "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의혹제기와 검증은 국회 본연의 책무이며 조국 후보 역시 예외일 수 없다"면서 "하지만 법정기한을 어기고 다른 부처 청문회까지 볼모로 삼는 자한당의 작태 또한 정상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자유한국당은 '선친 묘소 찾아가기 쇼 따위로 청문회를 희화화하지 말고 헌법이 부여한 국회권한으로 떳떳이 검증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또 다른 울산 지역구 자유한국당 정갑윤(울산 중구)의원은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 "법무부는 법치를 총괄하며 특히 반국가적 행위로부터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역할을 한다"며 "막중한 자리에 반헌법, 반법치, 반대한민국의 사회주의혁명 활동으로 체제전복을 꾀하다 실형까지 받았던 인물을 앉히려는 것에 국민들은 황당해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국 후보자 지명철회를 요구한 바 있다.

태그:#조국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