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외교부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 초치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가 19일 오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 서울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2019.8.19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가 19일 오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 서울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2019.8.1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외교부는 19일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했다.

권세중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이날 오전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계획하고 있다는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주장과 관련해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렀다.

이날 권 국장은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에 대한 우리 정부의 우려가 담긴 구술서(note verbale)를 전달하고 향후 처리 계획에 대해 설명할 것을 요구했다.

상대국에 자국의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쓰는 외교공문인 구술서는 질의·의뢰·통고 등을 위해 일반적으로 사용된다. 서명 대신 관인을 날인하며, 자국과 상대국을 모두 3인칭으로 표기하는 것이 관례다.

정부가 일본 측에 전달한 구술서에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결과가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나아가 해양으로 연결된 국가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우리 정부가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알려졌다.

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 보도 및 국제환경단체의 주장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답변을 요청하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번 구술서에는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 계획 등을 포함한 제반 대책을 보다 투명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고 요청하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니시나가 공사는 우리 정부 입장을 일본에 보고하겠다고 했으며, 앞으로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관한 관련 정보를 한국 정부 및 국제사회에 성실하고 투명하게 설명해나갈 것이라는 일본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

앞서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숀 버니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이코노미스트>에 기고한 글을 통해 "아베 내각과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 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 톤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한국은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주장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