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8일 홍콩 시민들의 송환법 반대 집회를 보도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갈무리.
 18일 홍콩 시민들의 송환법 반대 집회를 보도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갈무리.
ⓒ SCMP

관련사진보기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18일 대규모 집회를 평화적으로 마쳤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날 집회를 주도한 민간인권전선은 빅토리아 공원을 비롯해 틴하우, 코즈웨이베이 등에서 벌어진 시위에 170만 명의 시민이 참여했다고 발표했다.

민간인권전선의 천쯔제 간사는 집회에서 "오늘은 평화와 이성으로 비폭력 시위를 이뤄내자"라며 "홍콩 시민은 용감하고 투쟁에 강하지만 평화와 이성, 비폭력을 통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우리의 요구에 응하도록 압박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의 목적은 경찰과 폭력배를 규탄하고 우리의 5대 요구를 수용하도록 하는 것"이라며 "람 행정장관이 요구 사항을 수용하지 않는다면 홍콩을 갈등과 충돌의 길로 밀어 넣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완전 철폐,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경찰의 과잉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와 처벌, 보편적 참정권 보장에 의한 행정장관 직선제 등이다.

집회에 나온 한 시민은 "우리는 람 행정장관이 요구한 대로 평화로운 시위를 했다"라며 "이제는 람 행정장관이 홍콩 시민들이 평화롭고 이성적으로 요구한 5대 사항에 응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홍콩 정부 대변인은 "집회가 대체로 평화롭게 끝났지만 시위대가 주요 도로를 점령하여 교통에 심각한 영향을 미쳤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사회 질서를 최대한 빨리 회복하는 것"이라며 "모든 것이 안정되면 정부는 긴장을 풀고 사회적 화합을 재건하기 위해 시민들과 진실한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시민들, 당국의 함정에 빠지지 않으려는 것"

SCMP는 "홍콩 시민들이 대규모 반정부 집회를 비폭력으로 마쳤다"라며 "이로써 홍콩 정부가 시위에 반대할 명분이 사라졌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위대는 최근 중국 정부 첩보원으로 의심하고 2명의 중국인을 폭행한 것과 공항 터미널을 점령하고 수백 개의 항공편을 취소시켜 여행객들에게 불편을 준 것에 사과했다"라고 보도했다.

홍콩중문대학의 마 녹 교수는 "시위대가 전략을 바꾼 이유는 홍콩 정부와 경찰이 폭력적인 충돌을 바란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라며 "시위대는 당국의 함정에 빠지지 않으려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시위대가 폭력적으로 나서면 오히려 홍콩 정부와 경찰, 더 나아가 중국 정부가 강경 진압에 나설 명분을 준다는 자성의 목소리를 받아들인 것이다.

홍콩침례대학의 에드먼드 와이 교수도 "시민들이 평화로운 시위를 벌이는 것은 당국이 이를 해산하기 어렵게 만들 것"이라며 "특히 공항에서 벌인 시위는 외국 언론의 눈에도 선을 넘은 것으로(crossed the line) 보였다"라고 지적했다. 

다만 "앞으로도 평화로운 시위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지만, 폭력은 언제든지 다시 벌어질 수 있다"라며 "이는 시민과 경찰 간의 상호 작용에 달렸다"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