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로 승격된 지 70주년을 맞이하여 순천시가 준비한, 칠순잔치 '뮤직 페스티벌'이 국가정원에서 열린 단일 행사 중 역대 최다 방문객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마쳤다.
 
뮤직 페스티벌 공연장 15일에 국가정원 잔디마당에서 시 승격 70주년 기념으로 열린 뮤직 페스티벌의 현장 모습이다. 봉화언덕에서 바라본 모습이다.
▲ 뮤직 페스티벌 공연장 15일에 국가정원 잔디마당에서 시 승격 70주년 기념으로 열린 뮤직 페스티벌의 현장 모습이다. 봉화언덕에서 바라본 모습이다.
ⓒ 배주연

관련사진보기

 
삼한시대에 마한에 속했던, 한반도 남쪽에 위치한 비옥한 땅. 통일신라시대엔 '승평군'으로 불리다 고려시대인 1310년에 "순천부"로 개칭하면서 "순천"이란 지금의 이름을 얻게 되었다. 1931년에 순천면에서 순천읍으로 승격, 1949년 8월 15일에 기존의 순천읍에 도사면과 해룡면 일부를 편입해 순천시로 성장했다. 그리고 1995년 1월 1일에 승주군과 통합하면서 지방도시임에도 땅 면적은 서울특별시보다 넓다.

광복절인 8월 15일은 순천시가 시로 태어난 생일이기도 하다. 시 승격 70주년을 기념하며 순천 방문의 해를 선포, 천만 방문객 유치에 나선, 시는 15일에 국가정원에서 칠순잔치를 열었다. 앞서 당일에 남북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며 순천시청에서 전남 최초로 북한이탈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기가 게양되었다.

칠순잔치에 화답이나 하듯 그간 국가정원에서 개최한 공연 중 1일 역대 최다 방문객이 입장했다. 경찰 관계자가 오후에 허석 순천시장에게 보고한 숫자만 6만 명 정도인데, 본식이 7시에 시작하는 터라 이후에 입장한 이들마저 상당했다. 
 
시민들의 모습 뮤직 페스티벌 공연에 역대 최고 방문객이 오면서, 행사장인 잔디광장에 가지 못한 시민들이 장미정원 인근 대로에서 전광판을 통해 공연을 구경하고 있다.
▲ 시민들의 모습 뮤직 페스티벌 공연에 역대 최고 방문객이 오면서, 행사장인 잔디광장에 가지 못한 시민들이 장미정원 인근 대로에서 전광판을 통해 공연을 구경하고 있다.
ⓒ 배주연

관련사진보기

 
행사무대가 있는 동문 잔디마당의 뒤편과 양측인 장미정원과 실내정원 방향의 대로까지 사람들로 넘쳐났다. 무대에 멀리 떨어진 곳에 있는 시민들은 전광판으로 공연을 관람했다. 심지어 "소리만 들어도 좋아"라며 잔디마당의 맞은편 봉화언덕에도 다수의 사람들이 자리를 잡았다. 

가장 관심도가 높을 유명가수의 축하공연은 오후 7시 반부터나 예정된 상황임에도, 점심 무렵부터 잔디마당 주변을 기웃거리는 사람들마저 있었다. 오전에 비가 내린 탓인지 우산을 든 이들이 흔했다. 대박 조짐은 오후 3시도 안 되어 길게 줄을 선 사람들을 통해 드러났다. 리허설은커녕 아예 준비가 덜 된 상태임에도 몰려드는 시민들 때문에, 주최 측이 "지금은 입장이 안 된다"라며 안내방송을 할 정도였다.
 
로열석에 마련된 시민석 순천시는 국가정원에서 8월 15일에 시 승격 70주년으로 맞이한 칠순잔치 뮤직 페스티벌에서,  기존의 내빈석을 장애인 등 시민들을 위한 자리로 배치했다.
▲ 로열석에 마련된 시민석 순천시는 국가정원에서 8월 15일에 시 승격 70주년으로 맞이한 칠순잔치 뮤직 페스티벌에서, 기존의 내빈석을 장애인 등 시민들을 위한 자리로 배치했다.
ⓒ 배주연

관련사진보기

 
장미정원 인근에 마련된 평상에서 60~70대 가량의 아주머니 대여섯 명과 합석하게 되었다. 어떤 이는 지인에게 전화해서 "자리 잡을라고 진즉 왔는디 안 된디야. 천천히 오랑께"라며 상황을 알리기도 했다.

장시간의 기다림에 대한 불평도 없이 각자 가방에서 간식을 꺼내 모아 먹으며, "날도 더운디 꽃도 징하게 이쁘네. 잘도 꾸며놨네", "맛난 거 먹고 좋구만. 팔자 오지게 늘어져" 수다를 떨며 즐거워했다. 

한편, 시는 칠순잔치의 주인공인 순천시민을 위해 평소 중앙 앞줄에 배치하던 내빈석을 여성 장애인등 약자 위주로 마련하고, 가장 좌측에 내빈석을 일부 마련했다. 허석 시장도 평소 공식행사와 달리 아내를 동반한 채 시민들과 함께 관람했다. 특이하게 미스트롯 송가인의 인기를 반영하듯, "가인 어게인"이라 쓴 분홍 스카프를 두르고 분홍 티에 분홍 풍선을 들고, 분홍 깃발 아래에 모인 사람들도 있었다. 
 
송가인 팬클럽 8월 15일 국가정원에서 열린 시 승격 70주년 칠순잔치 뮤직 페스티벌에 마지막 가수로 초대받은, 송가인을 보기 위해 각 지역에서 모인 팬들이 분홍 깃발 아래 모여있다.
▲ 송가인 팬클럽 8월 15일 국가정원에서 열린 시 승격 70주년 칠순잔치 뮤직 페스티벌에 마지막 가수로 초대받은, 송가인을 보기 위해 각 지역에서 모인 팬들이 분홍 깃발 아래 모여있다.
ⓒ 배주연

관련사진보기

 
18시 무렵부터 사전 공연으로 극단 뭉치들의 '그날, 노량해전! 이순신을 만나다' 단막극이 열렸다. 기묘하게도 극에서 일본이 사과를 하는 시점에 구름이 해를 가려 작렬하던 햇볕이 가려져 시민들이 관람하기 편했다. 또한 태풍 영향인지 전날부터 당일 오전 10시경만 해도 제법 굵직하게 비가 왔건만, 점점 개이며 화창해져 하늘마저 도왔다.

한참 공연이 열리던 밤에는 순천만의 S자를 닮은 구름길 사이로 차오른 보름달이 떠서 국가정원의 야경과 어우러져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런데 국가정원에는 수령 50년 가량인 "S자 소나무"도 있다. 지리적 여건상 먹거리가 풍족하고 바다도 인접해, 예로부터 수탈 등 험난한 시절을 겪으면서도 끈질기게 앞으로 향하는 순천의 모습을 고스란히 닮았다.
 
S자 소나무 수령이 50년 정도 된, 국가정원에서 사는 "S자 소나무"는 순천만의 S자를 닮은 자태를 갖고 있다.
▲ S자 소나무 수령이 50년 정도 된, 국가정원에서 사는 "S자 소나무"는 순천만의 S자를 닮은 자태를 갖고 있다.
ⓒ 배주연

관련사진보기

 
단막극 이후에는 지역의 예술단체 아고라와 70주년 기념으로 10대부터 70대까지 시민들로 구성한, 시민 오카리나 합주단의 콜라보 공연이 열렸다. 개막식에서는 시장과 시의장의 축사 외에 대국민 공모를 통해 접수된 689건의 슬로건 중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2020 동아시아 문화도시 슬로건 "순천만, 동아시를 품다"가 공개되었다. 오는 30일에 시는 인천 문화부장관회에서 문화도시 인증패를 수여받는다. 

2부는 19시 반부터 박애리&팝핀현준, 신현희, 소찬휘, 장윤정 등 다양한 장르의 국내 가수 9팀의 열창으로 채워졌는데, 앵콜이 이어져 당초 계획보다 30분 가량 지연되었다. 당초 21시 반에 불꽃 쇼가 시작되어 40분에 끝나기로 되어 있었으나, 마지막으로 노래를 한 송가인이 무대를 떠난 시각이 10시 즈음이었다. 무려 4시간 동안 열린 행사임에도 중도에 자리를 이탈하는 이들을 찾기 힘들었다.
 
오카리나 합주 시 승격 70주년을 기념하여 열린 뮤직 페스티벌에서, 지역의 아고라와 10대부터 70대 시민들로 구성된 시민 오카리나 합주단이 공연하고 있다,
▲ 오카리나 합주 시 승격 70주년을 기념하여 열린 뮤직 페스티벌에서, 지역의 아고라와 10대부터 70대 시민들로 구성된 시민 오카리나 합주단이 공연하고 있다,
ⓒ 배주연

관련사진보기

 
남진은 순천에 학창시절 여행을 온 인연이 있는 순천만 갈대를 예찬하며 만든 <순천으로 가자>를 소개하며 불러주었다. 거미는 "환장해부러. 뭐 때문에 그리 좋아부러?"라며 구성진 사투리로 흥을 돋우었다. 그리고 "원래는 이별 노래 전문 가수이지만 사랑 노래를 부르겠다"며, 듀엣곡인 <러브 레시피>를 같이 부르자고 권유했다. "내 사랑은 너 그래 바로 너", "오 오 베이비 러 러 러브" 등을 시민들이 떼창하는데, 봉화다리로 가는 물길 위에 마련된 "내 기분 순천" 네온사인이 더욱 빛나는 밤이었다.
 
국가정원에 뜬 보름달 8월 15일에 국가정원에서 열린 뮤직 페스티벌 현장의 모습이다. 당일 오전 10시경만 해도 비가 내렸으나 서서히 그치더니, 행사가 열린 밤에는 보름달이 순천만을 닮은 S자 구름길 사이로 드러났다.
▲ 국가정원에 뜬 보름달 8월 15일에 국가정원에서 열린 뮤직 페스티벌 현장의 모습이다. 당일 오전 10시경만 해도 비가 내렸으나 서서히 그치더니, 행사가 열린 밤에는 보름달이 순천만을 닮은 S자 구름길 사이로 드러났다.
ⓒ 배주연

관련사진보기

 
시는 폭염에 대비에 생수를 나눠주고, 또한 공연 시작 전부터 대기한 시민들에게 혹시라도 주변에 온열환자 등 안전사고가 예상될 경우 적극 알릴 것을 안내방송도 했다. 그리고 귀가 편의를 위해 대중교통을 증편하는 등 대비한 덕인지 수많은 인파에도 무탈하게 칠순잔치를 마무리했다.

70주년 부대행사로 서문 국제습지센터 1층에서는 "함께 한 70년, 새로운 100년"이란 주제로 시정 사료 전시전이 15일부터 31일까지 열린다. 1906년에 발간된 <낙안읍지>와 조선시대 순천부사 이수광이 편찬한 전라도 최초의 관찬읍지인 <승평지>, 1962년 8월 수해 사진 등도 볼 수 있다.
 
시정 사료 전시전 시 승격 70주년을 맞아 국가정원 서문 극제습지센터 1층에서 열리는 시정 사료 전시전에서 아이들을 동반한 엄마가 전시전을 구경하고 있다.
▲ 시정 사료 전시전 시 승격 70주년을 맞아 국가정원 서문 극제습지센터 1층에서 열리는 시정 사료 전시전에서 아이들을 동반한 엄마가 전시전을 구경하고 있다.
ⓒ 배주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한자어로 '좋아할, 호', '낭만, 랑', 사람을 뜻하는 접미사 '이'를 써서 호랑이. 호랑이띠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