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수온특보발령해역도.
 고수온특보발령해역도.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남해안 경남 거제 일부 해역에 고수온주의보가 발령이 났다. 어업 피해를 주는 '적조'는 아직 발생하지 않고 있다.

경남도와 국립수산과학원은 13일 오후 2시를 기해 거제 일부 해역에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됐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어업인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고수온 주의보는 7월 29일 경남지역 전 해역에 내려진 '관심' 단계가 확대 발령된 것으로, 11일 이후 지속적으로 수온이 상승해 28℃ 가까이 도달함에 따라 확대 발령된 것이다.

경남도는 고수온 피해 최소화를 위해 △매일 중점관리해역 수온정보를 BAND를 통해 어업인 500여명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도와 시군에 고수온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 경남도는 △31개 해역에 책임공무원 지정과 현장대응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양식장 안전인프라 강화를 위해 액화산소 등 어업인 대응장비 확대 보급, △양식어업인에 대한 '재해대책명령서' 발부와 '고수온 특약 보험' 가입 확대 등 선제적 대응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전국 최초로 20억 원의 도비를 투입해 고수온 취약 양식장에 대하여 29톤의 '면역증강제'를 공급함으로써 양식어류의 면역력을 증가 대응능력을 높이고, 폐사어 처리 신속대응으로 2차 오염을 예방하기 위해 '양식폐기물 스마트리사이클링 시스템' 44대를 보급하기로 했다.

백승섭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계속되는 폭염과 일조량 증가로 향후 수온이 어떻게 변화할지 알 수 없다"며 "어업인들은 고수온에 따른 양식생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조기출하, 사료투여 조절 등 양식장 관리에 각별한 관심과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올해 남해안 적조는 아직 발생하지 않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올해 남해안 적조는 아직 발생하지 않고 있다. 올해 적조가 발생할지 안 할지는 아직 장담할 수 없고, 계속 상황 점검을 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해에는 고흥~거제 해역에서 적조가 7월 23일 발생해 8월 20일 소멸되었고, 27일간 지속되면서 2억 7000만원(어류 17만 8000마리)의 피해를 입혔다.

태그:#남해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