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여름방학 석면 해체·제거 학교를 대상으로 12일부터 20일까지 현장점검에 들어간다.

이번 방학 중 석면 해체·제거 학교는 54개교(초 31교, 중 16교, 고 7교)로, 총 663실 6만889㎡의 교실 천장 석면이 대상이다.

도육청은 "석면이 미세하게 분해되어 날릴 경우, 호흡기를 통해 폐에 들어가면 폐암을 유발하는 등 인체에 악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석면 해체·제거 공사 때 석면분진이 내·외부로 날리지 않도록 신중하고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했다.

도교육청은 사전설명회, 사전청소 및 비닐밀폐, 고정틀(M-bar) 철거, 석면 잔재물 조사 등이 학교시설 석면 해체와 제거 안내서대로 이뤄졌는지, 관련 문서와 결과보고서 등의 증빙서류가 가정통신문 또는 홈페이지에 게시되었는지를 확인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