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인아라뱃길의 독특한 조망명소 UFO 전망대.
 경인아라뱃길의 독특한 조망명소 UFO 전망대.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인천광역시 경인아라뱃길은 2012년 5월 건설된 우리나라 최초의 내륙뱃길이다. 한강 하류에서 횡으로 내륙을 지나 인천 앞 바다까지 길이 18.7㎞로 잇는다. 한강과 서해를 빠른 뱃길로 연결하기 위해 만든 운하다. 선박의 운항을 위해 만든 운하지만 경제성이 없어 현재는 관광용 유람선이 다니고 있다.

국토해양부에 의해 아라천이라는 이름의 국가하천으로 지정돼 있으며, 현재 수자원공사에서 관리 중이다.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경인 아라뱃길을 검색하면 연관 검색어로 '경인 아라뱃길 자전거'가 나온다. 한강과 서해를 모두 볼 수 있는 매력 덕분에 경인아라뱃길은 자전거 라이더들의 명소가 됐다.

대중교통편으로 접근하기 좋은 점도 인기에 한 몫을 한다. 인천공항철도 계양역, 검암역, 청라역에 내리면 아라뱃길이 코앞이다. 아라뱃길 곳곳에 자전거 대여소가 있어서 굳이 본인의 자전거를 끌고 오지 않아도 된다.
 
 화물선 대신 유람선이 떠다니는 경인아라뱃길.
 화물선 대신 유람선이 떠다니는 경인아라뱃길.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자전거 탄 시민들이 즐겨찾는 경인아라뱃길.
 자전거 탄 시민들이 즐겨찾는 경인아라뱃길.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이어 나오는 단어가 '경인 아라뱃길 아라폭포'(인천광역시 계양구 둑실동 산 69-3)다. 경인 아라뱃길은 자전거 탄 시민들에게 인기지만, 아라폭포를 찾는 사람들도 많다. 아라폭포는 단순히 기분이 상쾌해지는 폭포수만 쏟아내는 곳이 아닌 곳이기 때문이다.

아라폭포는 계양역과 검암역 사이 아라뱃길가에 자리하고 있다. 아라뱃길에서는 멋진 경치를 간직한 '수향(水鄕) 8경'이 있다. 아라폭포는 그중 4경으로 '국내최대 인공폭포인 아라폭포와 계양산 협곡의 경관을 볼 수 있는 UFO 모양의 전망대'다.  

계양역에 내리면 경인 아라뱃길의 첫 인상은 높고 거대한 다리들이다. 다른 강들처럼 물길 양편을 건널 수 있는 여러 다리가 이어져 있는데 하나같이 고가도로처럼 아주 높다랗다. 운하를 지나는 큰 컨테이너 선박들을 고려해 만들어서다.

덕택에 다리마다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있고 다리 꼭대기까지 올라가면 눈 시원한 전망대가 있다. 아라뱃길 한편은 김포시 한강 하류, 반대편 방향은 인천 서해바다다. 발 아래로 아라뱃길을 유유히 떠다니는 유람선이 지나간다. (아라 크루즈 유람선 탑승 정보 http://aracruise.co.kr)
  
 아라뱃길의 높다란 다리는 보행로 겸 전망대.
 아라뱃길의 높다란 다리는 보행로 겸 전망대.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3.1운동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황어 조형물.
 3.1운동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황어 조형물.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커다란 물고기 조형물이 서있는 작은 광장이 여행자를 맞이한다. 물 위로 뛰어 오르려는 듯 꼬리를 힘차게 차는 모습이 생동감 넘친다. 이 물고기 이름은 '황어(黃魚)'로 잉어과에 속하는 바닷물고기다. 강에서 태어난 뒤 바다에서 일생을 보내다가 연어처럼 강으로 돌아와서 산란을 하는 특성이 있다.

조선시대 전국적으로 이름난 장터였던 이곳 황어장터는 계양지방의 물물교환 및 매매의 중심이었다. 1919년 3.1운동 당시 장날을 이용해 인천지역 만세시위의 도화선이 되어 일제강점시대인 그해 3월 24일에 독립만세운동이 대규모로 펼쳐진 장기동 황어장터의 역사적인 현장을 기리기 위해 조형물을 세우고 기념관 등이 건립되었다. 
 
 시원한 폭포수를 즐기는 시민들.
 시원한 폭포수를 즐기는 시민들.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경인아라뱃길 주변 풍경이 훤히 보이는 UFO 전망대.
 경인아라뱃길 주변 풍경이 훤히 보이는 UFO 전망대.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계양역에서 자전거를 타고 10분 정도 달리면 나타나는 아라폭포는 한 눈에 봐도 큰 폭포로 국내 최대 인공폭포라 할 만 했다. 계양산 협곡의 지형을 이용해 폭 150m, 높이 45m에 8줄기의 폭포수가 쏟아져 내린다.

물이 쏟아지면 폭포 앞을 지나는 사람들은 얼굴이 촉촉해질 정도의 폭포비를 맞게 된다. 대부분의 시민들과 자전거 라이더들은 오히려 기분이 좋다는 듯 온몸을 적시며 폭포 앞을 지나갔다.

아라폭포가 쏟아내는 장쾌한 물줄기를 보려면 운이 좋아야 한다. 유람선이 바로 앞을 지나갈 때만 폭포 작동이 된단다. 8줄기로 쏟아지는 거대한 인공폭포는 높이 또한 까마득해 폭포 옆으로 나있는 철계단을 따라 올라가다보면 위층에 동생뻘 아라폭포가 또 나온다. 이곳을 지나면 UFO 전망대와 카페, 편의점 등이 있는 아라마루 휴게소가 나온다. 
 
 폭포위에 자리한 아라마루 휴게소.
 폭포위에 자리한 아라마루 휴게소.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아라폭포와 아라마루 휴게소를 잇는 전망 좋은 산책로.
 아라폭포와 아라마루 휴게소를 잇는 전망 좋은 산책로.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계양산이 바로 눈앞에 펼쳐지는 높다란 UFO 전망대는 동그란 반지모양의 독특한 생김새로 그런 명칭이 붙었다. 아라뱃길이 발 아래로 보일 수 있도록 바닥을 유리로 해놓아 아찔한 기분을 더한다. 아라마루 주변은 계양산 협곡을 활용한 높다란 절벽 산책로로 조성되어 있다.

데크길을 걸으며 아라뱃길의 멋진 경치를 감상하는 것도 좋고, 아라마루 휴게소에 있는 카페와 편의점에 들어가 여유 있게 음료를 마시며 한적하게 경치를 감상하는 것도 좋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관광공사 블로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나는야 금속말을 타고 다니는 도시의 유목민. 매일이, 여행이다.